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웃사촌] 중구 위생원 9명의 훈훈한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년째 재활용 알뜰한 손…소외층 돌보는 따뜻한 손

“작은 돈이지만 우리보다 어렵고 힘들게 사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일할 때 느끼는 설움은 잊을 수 있습니다.”


김용화 중구 위생원실 반장

10일 중구 위생원실 김용화(45) 반장은 동료들과 올해 1년간 모은 350만원을 내놓으며 ‘작은 돈’이라며 오히려 겸손해했다. 구청에서 쓰레기를 줍고 화장실을 청소하는 위생원들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매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추운 겨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기부에 앞장서 동료들의 동참을 이끈 주인공이 김 반장이다. 그는 1992년 기능직 9급 공무원으로 입사해 청소업무를 맡아 왔다. 김 반장과 동료 8명은 2010년부터 남는 시간을 쪼개 재활용 작업으로 한 달에 10만원씩 모아 왔다. 이렇게 모은 돈은 대개 직원들의 간식비로 쓰였다.

김 반장은 “한 달 동안 쉬지 않고 재활용 작업을 벌여도 겨우 대기실에서 타 마실 커피를 살 수 있는 정도였다”면서 “분리한 재활용품을 팔아도 액수가 적어 신경 쓰지 않았지만 시세가 높아지면서 돈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2010년부터 일반 쓰레기통에서도 재활용 쓰레기를 분류하기로 하고 구청 종량제봉투에 쓰레기를 모두 쏟아내 병과 캔, 알루미늄과 플라스틱을 골라냈다.

여유가 생긴 종량제봉투에는 일반 쓰레기를 꾹꾹 눌러 담았다. 한 달에 1t도 안 되던 재활용 분리수거는 2t까지 늘었다. 재활용 작업을 확대하면서 위생원실에 월 30만원이 넘는 돈이 들어왔고, 김 반장과 동료들은 이 돈을 은행 계좌에 차곡차곡 모아 2011년까지 2년간 800만원을 모았다.

그해 따뜻한 겨울 보내기 모금 행사 때 800만원을 기부하고 이듬해인 2012년 585만원, 지난해 500만원, 올해 350만원을 내놨다. 이렇게 5년간 기부한 금액만 2235만원에 이른다.

김 반장은 “땀 흘려 모은 돈이지만 아예 돈을 못 버는 어려운 사람들에게 주자는 제안에 동료들도 흔쾌히 수락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가끔 민원인들이 청소한다고 우리를 무시하고 욕할 때는 서럽기도 하지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면 보람 있다”며 웃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12-11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