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민간요양원 안전 허점 여전…19곳 현장점검 117건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화 경보시설 미비 가장 많아

인구 고령화에 따라 우후죽순으로 생겨난 민간 요양병원의 안전관리가 여전히 허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 21명이 질식사하는 등 인명피해를 낳은 장성 요양병원 화재 사건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민간 요양병원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각 자치단체가 안전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안전처는 전국 1372개 요양병원 가운데 19곳의 안전 관리 실태를 현장 점검한 결과 피난·방화 시설 미비, 장해물 적치, 소방시설점검 부실, 유도등 미설치 등 117건의 위험요소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안전처가 현장 점검에서 적발한 위험요소 사례를 구체적으로 보면 소화 경보 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고 피난시설을 폐쇄·훼손·변경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경기도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는 17건의 위험요소가 발견됐다.

안전처는 오는 27일까지 보건복지부와 지자체, 해당 요양병원에 위험요소를 개선하도록 하고, 다음달 중순 재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4-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