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케이팝 관광명소 거듭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 ‘365일 펀앤판’ 축제 동참

이참에 日 대신 ‘3339개 섬 대국’ 여행 어때요

文대통령, 日대응 국내 관광 활성화 제시

하동 섬진철교, ‘하모니 철교’ 랜드마크로

하동군, 2022년까지 철교 재생 사업

“당신의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현장 행정]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이 지난 14일 구청에서 열린 ‘구청장과 함께하는 목요데이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마을총회나 주민총회에서 해야 할 일이 저소득층, 소외계층인지 전 주민 대상인지 헷갈립니다.”(쌍문2동 정모씨)

“구분지어서 볼 문제는 아닙니다. 작지만 의미 있는 일이라면 주민들의 합의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습니다.”(이동진 도봉구청장)

지난 14일 서울 도봉구청 16층에 도봉구 쌍문2·3·4동과 창1·3동 주민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도봉구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2019년 마을계획단’에 새로 참여하게 된 주민들이었다. 구는 주민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1년 4월부터 ‘구청장과 함께하는 목요데이트’를 시행해왔다. 이날 목요데이트는 마을계획단에 참여하는 주민들이 직접 마을계획사업에 참여하며 느낀 점이나 소회를 말하고 구청장과 소통하는 자리여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

이 구청장은 인사말에서 “마을계획사업은 동별로 주민들이 제안한 사업들을 주민들이 충분한 논의와 사전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과정”이라면서 “주민들이 전문가는 아니지만 앞으로 정착되면 대의민주주의의 문제점을 보완해나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도 이 구청장에게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열의를 보였다. 쌍문3동에 사는 정모(50)씨는 “올해 마을계획을 추진하는 입장에서 기존에 이미 진행해왔던 동의 선례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이 구청장은 “기존에 잘 진행하는 동과 미팅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마을계획사업은 동주민센터 사업의 하나로 마을공동체 강화를 위해 주민 스스로 지역사회 문제점을 찾아내 해결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구 관계자는 “마을계획단에서 향상된 자치역량을 바탕으로 주민자치회로 안정적으로 전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구는 2015년 3개 동(방학1·3동, 창2동)부터 마을계획사업을 시작했다. 이어 2017년 3개 동(쌍문1동, 방학2동, 창5동), 지난해 3개 동(창4동, 도봉1·2동)으로 매년 확대 시행해왔다. 올해에는 나머지 5개 동(쌍문2·3·4동, 창1·3동)에서 진행 중이다. 현재 구는 6개의 주민자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지난해 마을계획사업을 진행한 3개 동(창4동, 도봉1·2동)을 주민자치회로 전환하기로 했다. 나머지 5개 동(쌍문2·3·4동, 창1·3동)은 내년까지 전환시킬 계획이다.

이 구청장은 “내년까지 도봉구의 모든 동 마을계획단이 주민자치회로 전환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주민자치회로의 전환 과정을 통해 주민들이 마을의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주체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뻔뻔한 日 “우리땅 독도서 한국 경고사격 안돼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 MH마포하우징 늘릴 것”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진료비 심사평가 개선할 것”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청량리, 동북부 중심지 도약”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성동, 정부혁신평가 최우수 기관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