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국내 여행하면 반값인데… 日 여행 가지 않겠습니다

여행업계·지자체 反日 마케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제품 불매운동

“일본 여행 취소하면 국내 여행 할인해 드려요.”

노노재팬(일본 불매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면서 일본 여행 취소 관광객을 겨냥한 ‘반일 마케팅’이 늘고 있다.

울릉도·독도에서 여객선을 운항하는 대저해운은 오는 5일부터 9월 30일까지 일본 여행 취소 고객을 대상으로 경북 포항과 울릉 간 여객선 썬플라워호(2394t·정원 920명)와 울릉과 독도를 오가는 엘도라도호(668t·정원 414명) 요금을 30% 할인한다고 1일 밝혔다.

대저해운 관계자는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등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됨에 따라 대신 울릉도와 우리 땅 독도에 관심이 높아질 수 있도록 할인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日여행 대신 독도와 울릉도 갑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가 시작된 31일 경북 포항여객선터미널 대합실이 울릉도와 독도를 찾으려는 피서객로 북적이고 있다. 2019.7.31
뉴스1

실제 한일 갈등 심화로 일본 여행 예약 취소가 속출하고 있다.

앞서 한일고속해운은 부산과 대마도를 오갔던 오로라호를 지난달 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운항 중단했다. 부산과 대마도를 오갔던 쓰시마고속훼리 블루쓰시마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1일까지 휴항한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1∼21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일본 입출국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8.9% 줄었다.


1일 부산 동구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시민단체인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이 일본여행을 가지 말 것을 촉구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대마도뿐만 아니라 후쿠오카와 오사카를 오갔던 여객선도 승객이 급감하면서 추가 운항 중단이 예상된다. 시민단체인 ‘부산항을 사랑하는 모임’은 이날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일본 여행 안 가기 시민운동 캠페인을 전개했다.

지자체들도 반일 기류를 지역 관광 활성화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 경기 파주는 7월 1일 이후 일본 등 해외여행 취소 증빙자료가 있으면 파주시티투어 이용 요금 50%를 깎아 준다. 재단법인 문화엑스포는 일본 등 해외여행을 취소하고 경주로 오는 관광객에게 오는 25일까지 열리는 ‘여름 풀(Pool)축제―핫 서머 버블 페스티벌’의 입장료를 반값 할인해 준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08-0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