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계속되는 폭염 속 경북서 온열 질환 급증…가축도 14만마리 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경북에서 사람과 가축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에서는 지난달 1명에 이어 이달에 3명이 폭염 속에서 밭일하다가 숨졌다..

올들어 지금까지 도내에서는 157명이 온열 질환으로 병원치료를 받았다.

이에 따라 도는 이달 말까지 우리 마을 건강파트너, 방문간호사, 생활 관리사, 재난 도우미 등 모든 인적 자원과 행정력을 동원해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활동에 들어갔다.

경북도 관계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정오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농사일 등 야외활동을 삼가야 한다”며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는 등 신속한 응급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가축 피해도 늘어 도내에서 닭 13만 5900여마리와 돼지 4500여마리 등 14만여마리가 폐사했다.

도는 가축 폐사 최소화를 위해 무더위 피해 예방 장비·시설, 사료 첨가제 등을 농가에 지원하고 취약 농가를 중심으로 피해 예방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