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10년 전보다 덜 먹는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전동 킥보드 빌려줄 때 안전장비도 함께 대여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중구 ‘노랑박스’에 가면 민원서류 무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행정한류 확산, 특허청 사우디에 IP 시스템 컨설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AE에 이어 중동에서 두번째 전수

한국형 특허시스템의 해외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허청은 25일 사우디아라비아 지식재산청에 대한 지식재산(IP) 행정정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보화 컨설팅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계약을 체결해 한국특허정보원이 민간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해 8월부터 5개월간 100만 달러 규모의 컨설팅을 진행했고 24일 최종 승인 결정됐다.

기존 한국형 특허시스템을 사우디 IP 환경에 부합하도록 최적화하는 방식으로 기본 설계를 제공했다. 특허·상표·디자인 등 권리별로 분산 처리됐던 방식을 통합해 절차의 효율성과 편리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특히 분류·기계번역·검색 등 3개 핵심분야에는 인공지능(AI)을 접목시켜 심사 품질 향상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이 사우디의 IP 행정정보 시스템의 청사진을 제공함에 따라 시스템 개발 및 구축 참여 가능성이 높아졌다.

중동에서 한국형 특허시스템 전수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두번째다. 특허청은 2014년부터 한국 특허청의 특허심사관 5명이 UAE에 나가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UAE에는 연간 1500여건의 특허가 출원되는데 450여건은 현지 한국 심사관이, 1000여건은 한국 특허청이 심사대행하고 있다. 2016년에는 특허행정 시스템을 수출(450만달러)하기도 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정보화 컨설팅은 한국형 특허시스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정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파라과이·이집트를 대상으로 한 시스템 수출과 브라질의 정보화 컨설팅까지 행정한류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탄소중립 쎄쎄쎄…마곡, 녹색도시로 갑니다

에너지 절약·환경 보호·지구 구조 3단계 강서구, 마곡 축으로 ‘쎄쎄쎄’ 계획 추진 산업단지 입주업체들과 ‘협의체’ 띄우고 환경교육 강화·생태숲 만들기 속도 낼 듯

키오스크 교육·AI 말동무… 자치구의 진보한 노인복지

은평, 키오스크 체험존 등 정보화 교육 강남·강동, 독거노인 고독사 방지 사업 동대문, 외로움 달래 줄 AI 인형 선물 서대문, 유년시절 고향 풍경 그림 전시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