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지인 채용 위해 인사 과정 두 차례 개입…감사원 “과기일자리진흥원장 해임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공공기관장이 적발됐다.

감사원이 30일 발표한 ‘취약시기 공직기강 점검’ 감사 결과에 따르면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A원장은 지난해 클러스터 기획·관리 분야 선임급 연구원을 두 차례 채용하면서 지인이 지원한 사실을 알고 그를 합격시키고자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첫 번째 채용 전형에서 A원장은 면접심사에 참여하는 외부위원 3명을 지정한 뒤 심사 전에 이들에게 지인 이름과 경력 특징을 설명했다고 감사원은 덧붙였다. 하지만 지인 대신 다른 지원자가 뽑히자 그에게 과도한 업무를 부여해 직무 부적합 사유로 면직할 것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A원장은 이후 2차 채용에서 자신의 지인이 다시 지원하자 인사위원회 당연직 위원인 인사 부서장 없이 채용을 의결했다. 심지어 A원장의 지인은 과거 다른 공공기관에서 금품수수 등의 사유로 해임됐는데 이러한 비위까지 눈감아 준 사실도 드러났다. 감사원은 해당 원장을 해임하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요구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0-07-0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