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현장에 있는 생동감, 증강현실 앱 개발 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334건으로 최근 5년간 지속 증가
교육 등 콘텐츠 56%, 쇼핑분야 30.3%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기술 중 하나로 증강현실(AR)이 주목되는 가운데 국내 AR 관련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제공

.

AR 기술을 모바일 앱에 적용해 소비자가 매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 카메라로 집안을 촬영하면서 화면을 통해 사고 싶은 가구나 가전제품을 배치해 보고, 제품의 기능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실감형 쇼핑이 가능하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간 AR 앱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2015년 124건, 2016년 152건, 2017년 248건, 2018년 307건, 2019년 334건으로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출원인은 중소기업이 42.7%를 차지한 가운데 개인(31.3%), 대기업(13.6%), 대학(8.3%), 연구기관(3.9%) 순이다. 분야별로는 교육·여행·전시 등 콘텐츠 서비스가 55.9%로 가장 높았고 마케팅·구매 등 쇼핑(30.2%), 건설·제조 등 산업(7.1%) 등이다.

AR 앱 출원 증가는 2017년 ‘포켓몬고’와 같은 AR 게임이 상업적으로도 성공하자 기업체들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이동통신 기술의 발달로 대용량의 영상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구글과 애플이 스마트폰을 위한 AR 개발도구를 출시해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도 출원 증가로 이어졌다.

김현수 특허청 전자상거래심사과장은 “그동안 AR 기술이 게임이나 방송 등 일부 분야에서 제한적으로 활용됐으나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증가하면서 실생활 분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개발 초기 단계부터 핵심기술을 특허 출원하는 지재권 전략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