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출생아 수 2만 2052명… 통계 작성 이후 최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건물 무리한 철거·재하도급… ‘人災’로 드러난 광주 붕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땅밀림’ 발생 위험지 전국에 2만여곳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효과 보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차 기간 중 초미세먼지 농도 24.3㎍/㎥
최근 3년 평균 농도 대비 16% 개선 수치
황사 12일·국외 배출 등 외부조건은 나빠

대기질이 악화하는 시기에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는 ‘계절관리제’가 연착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2020년 12월 1일~2021년 3월 31일) 초미세먼지 전국 평균 농도는 24.3㎍/㎥로, ‘좋음’ 일수 35일·‘나쁨’ 일수 20일로 집계됐다. 최근 3년 평균 농도(29.1㎍/㎥) 대비 16% 개선된 수치다. 1차 계절관리제 기간(2019년 12월 1일~2020년 3월 31일)보다 기상 조건과 국외 영향 등이 불리했지만 개선 효과가 이어졌다.

1차와 비교해 국민들이 나쁨(36㎍/㎥) 이상 노출시간이 줄었고 좋음이 지속되는 시간은 늘었다. 시간 평균농도를 최근 3년과 비교한 결과 나쁨 이상은 794시간에서 530시간으로 감소한 반면 좋음은 605시간에서 950시간으로 증가했다. 환경부는 정책 추진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평균 1.3㎍/㎥ 저감되고 나쁨 일수는 4일 감소하고 좋음 일수는 10일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초미세먼지 관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도 계절관리제 시행 전과 비교해 13%(12만 1960t) 감축됐다.

보령화력 1·2호기 폐지 등 석탄발전 가동 축소로 온실가스 약 800만t을 줄였고, 5등급차 운행 제한 등으로 노후 경유차가 2019년 말 210만대에서 올해 3월 160만대로 약 50만대 감소했다.

기상 및 국외 배출 영향 등 외부조건은 1차 때보다 좋지 않았다. 지난 3월에는 2016년 이후 황사가 처음 발생했고, 잦은 대기 정체와 낮은 풍속 등으로 오염물질이 쌓였다. 특히 황사는 하루에 불과했던 1차와 달리 총 12일이 관측되면서 3월 평균 농도(1.4㎍/㎥)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국외 배출 영향도 작용했다. 중국의 공장 가동률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는 등 경제활동이 늘면서 2~3월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했다.

또 수도권·충청권 등 중서부 지역과 외부조건에 따라 대기질이 악화되는 3월 관리 방안 마련이 필요해졌다. 송창근 울산과학기술원 도시환경공학부 교수는 “계절관리제 시행 경험으로 국내 배출원 관리에 성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탄소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동시에 줄일 수 있는 정책으로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5-2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민 신뢰도 1위 성동구… 보육특구·스마트포용도시 ‘넘버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정원오 성동구청장

관악, 민선 7기 3년간 외부재원 6898억 확보

‘대외정책팀’ 공모사업 등 집중 성과 지역상권 살리기·일자리 창출 ‘두각’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