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간부 지자체파견 상호교류? 떠넘기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쇼핑하듯 토지 취득… 탈세 혐의 374명 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은 ‘보조금 부정수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방역 현장·학교 방문·청년 간담회… ‘바쁘다 바빠’ 金총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임 이후 존재감 부각 숨 가쁜 일정
金 “아동학대 가슴 아파… 강력 대응”
한국노총 만나 노동계 현안 소통도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연일 잰걸음이다. 지난달 14일 취임 이후 5주 남짓 동안 코로나19 방역 현장과 일선 학교, 청년 행사장 등을 오가며 숨 가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전남 도서 지역을 찾아 백신 접종 상황을 점검하고 17일에는 게임 분야 청년 종사자와 간담회도 가졌다.

21일에는 서울 은평구 응암동의 아동복지시설 꿈나무마을에서 아동학대에 대응하기 위한 현장 간담회를 가진 데 이어 삼청동 공관에서 한국노총과의 비공개 간담회도 진행했다. 신임 총리로서 현안 관련 사안에 대해 한껏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모양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양쪽으로 팔짱을 끼며 “확실히 친정부적인데 위원장님”이라며 농을 건넸다고 총리실은 밝혔다. 김 총리는 기념촬영을 하는 중에도 참석자들에게 “기업들하고도 (촬영을 했는데) 손 좀 잡자”고 말한 뒤 야외 리셉션을 생략한 채 실내로 이동했다. 앞서 아동학대 간담회에서 김 총리는 “그동안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동학대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가슴이 아프고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아동학대는 미래를 좀먹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사회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고 강력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선 현장에서 아동학대 징후를 조기에 발견하고 관계 기관 간 정보 공유와 신속한 보호 조치가 제대로 작동돼야 한다며 개선 대책을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 이날 신라호텔에서 열린 호국보훈의 달 포상식 축사에서 “정부는 올해부터 국립묘지에 안장되지 않은 독립유공자에 대해서도 묘지 관리를 지원하고 국립묘지에 안장된 46만여분의 공적 사항도 정리해 후손들에게 알리겠다”면서 “보훈수당 지급 시 복잡한 신청 절차를 없애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정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1-06-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백신접종 의료진 ‘덕분에’… 감사패로 힘 보탠 미경씨

[현장 행정] ‘코로나 예방 최전선’ 의료기관 찾은 은평구청장 인정병원·은혜소아과 등 방문해 응원 “쉼 없이 달려온 의료진에 감사한 마음” 지역내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 152곳 감사패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전달

배움은 끝이 없으니까… 영등포, 평생교육 수강료 무료 지원

자치구 첫 2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2500명 혜택… 맞춤 프로그램 추천도

경단녀 끝은 없으니까… 동작, 창업 일자리 멘토로 나선다

‘1인 온라인 전문셀러’ 교육 참가자 모집 오픈마켓 운영·홍보·멘토링 활동 등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