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긴급 항공상황반(TF)’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코로나19 관련, 한국發 항공노선 여객에 대한 각국의 입국제한조치가 확대되는 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긴급 항공상황반(이하 TF)을 27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2월 27일 현재, 코로나19 확산 관련 이스라엘 등 19개국은 한국發 입국자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 대만 등 13개국은 입국절차 강화 등 입국제한조치를 확대하고 있는 추세다.
* 美, 호주 등 14개국 여행경보 상향, 일본은 14일내 대구·청도 방문 외국인 입국 금지(2.27)

이에, 국토교통부는 국토부 항공정책관을 단장으로 정책반, 국제반, 운항반, 보안반, 공항반으로 구성된 긴급 항공상황반을 구성하였다.

TF는 항공노선 관련 국제적 동향을 신속하게 파악하여 외교채널·항공당국 등을 활용하여 적극 대응하는 한편, 국제항공 네트워크 및 우리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여 정부차원의 대응방안을 검토·추진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이탁 항공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존의 중국·일본 등 중화권 위주에서 최근 미주·중동·유럽까지 항공여객 감소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긴급 항공상황반 운영을 통해 국제적 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우리 국민의 불편 및 항공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