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차관동정] 어명소 2차관, 군산항 5·6부두 사료창고 물류상황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11월 26일(토) 오후 4시 30분부터 전북 군산항 5·6부두 소재 사료창고 현장을 방문하여 사료 운송차량의 운송현황 및 업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어 차관은 “사료는 우리 경제의 기초인 농업에 필수불가결한 품목으로, 사료 공급에 차질을 일으킬 경우 전국의 축산농가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국가 경제 전반에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이미 정부가 컨테이너와 BCT에 대한 일몰제 기한 3년 연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만큼, 화물연대가 명분없는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철회하고 조속히 업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어 차관은 “사료 운송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참석자들이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하면서, “정부는 비상수송대책 등 가용한 모든 대책을 동원해 물류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고, 화물연대가 출하방해, 운송 저지 등 방해행위를 시도할 경우 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정부의 단호한 방침을 밝혔다.



2022. 11. 26.
국토교통부 대변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