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명일 공원에 강동아트센터 준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숲 속 공연장’ 강동아트센터가 모습을 드러냈다.

강동구는 6일 상일동 명일근린공원 안에 강동아트센터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2만 252㎡에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대극장과 소극장, 갤러리, 스튜디오 등 공연·전시시설이 마련돼 있다.

850석을 갖춘 대극장에는 국내 최초로 높낮이 조절까지 가능한 사운드 캐노피 시설이 설치됐다. 오페라와 발레, 뮤지컬,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을 할 수 있다. 250석 규모의 소극장은 무대와 객석의 형태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도록 설계했다. 스튜디오 3곳은 창작공간이 부족한 문화예술인들에게 개방해 예술작품을 기획·제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특히 센터는 64만 4000㎡에 이르는 명일근린공원으로 둘러싸여 있다. 대극장 한쪽에는 천연잔디를 깐 노을마당을 만들어 삼림욕과 공연을 동시에 즐길 수도 있다. 시설·장비 등에 대한 점검을 거쳐 오는 9월 정식 개관한다.



이해식 구청장은 “강동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공연들은 초대권을 없애고 가격을 낮춰 유료 관람을 유도할 계획”이라면서 “연령별 예술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해 생활 속 문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2011-01-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