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모아타운 정책 갈등 폭발… 서울시 간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서 우도까지 케이블카 타고 가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한밤 트럭 바퀴 밑 쓰러진 취객… 16살 믹스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안양천 둔치에 야외 수영장 들어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천구, 시로부터 예산 15억 확보

“내년 여름부터 금천 어린이들이 다른 곳으로 원정을 가지 않고 이곳에서 물놀이를 즐길 것을 상상하니 참 기뻐요.”(채인묵 금천구의원)
채인묵 금천구의원
채인묵 금천구의원



서울 금천구는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문화체육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도 마찬가지다. 이에 경기 안양시 등 다른 지역까지 나가야 하는 불편이 따랐다. 특히 물놀이시설이 부족하다. 수영장이 있는 곳은 문화체육센터와 청소년수련원뿐이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안양천을 벗 삼아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금천구는 쉽게 부지를 확보할 수 있고 토지 보상비도 들지 않는 안양천 금천교 부근 둔치에 물놀이시설 조성을 추진해 왔다. 꾸준한 노력 끝에 최근 시로부터 예산 15억원을 따냈다. 1425㎡ 규모의 야외 수영장이 하반기에 착공된다. 내년 6월 개장이 목표다. 주민들의 숙원을 이룬 데는 채인묵 구의원의 힘이 컸다. 하반기 복지건설위원장으로서 안양천 편의시설 조성과 환경 개선에 노력을 기울였다.

현재 공사 중인 보행자 전용 도로 조성에도 힘을 보탰다. 폭 4m·길이 6㎞짜리 기존 도로는 자전거 전용으로 만들어졌지만 실제로는 보행자들도 함께 사용해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었다. 채 의원은 구가 사업비 16억 5000만원을 확보하도록 팔방으로 뛰었다. 보행자 전용 도로는 오는 6월 준공될 예정이다. 보행자 전용 도로는 기존 자전거 도로에서 1m 떨어진 곳에 짓고 있는데 그 사이는 꽃길로 채워진다.

채 의원이 안양천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오래전부터다. 녹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금천에서 안양천은 한내천으로도 불리며 주민들에게 휴식 공간이 돼 왔다. 이곳이 주민 친화 공간으로 성큼 다가선 것은 2006년부터다. 특별교부금 10억원이 투입돼 자전거 도로가 조성됐다. 당시 채 의원은 이목희 국회의원 비서관으로 일하며 특별교부금 집행을 거들었다.


야외 물놀이시설이 들어설 안양천 둔치의 모습.
금천구 제공

3개월 남짓 남은 6대 구의회 임기를 놓고 채 의원은 “주민들이 여전히 기초의원이 하는 일을 정확히 몰라 아쉽다”며 “여야를 떠나 지역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자평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4-03-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교통 체계 개선…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으로 ‘젊

오언석 도봉구청장 당선인 주택개발 전담 부서 새로 만들어 국립공원 주변 고도 제한 등 완화 ‘데이터 행정’으로 예산 낭비 축소 상권 활력·관광 정책 마련에 활용 특화제품 브랜드화·마케팅 지원 소상공인 맞춤 서비스 제공 모색

“TK신공항, 하늘길 연다… 경북 신산업·농업·문화

이철우 경북지사 수도권 쏠림 심해지면 미래 어두워 분권형 개헌해 지방시대 열어야 통합신공항은 尹의 TK 1호 공약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 만들 것 동해안·남부·북부권 전략적 육성 첨단기술 등 각 지역 경쟁력 활용 농업 클러스터 만들고 한류 홍보 홍준표와 협력 충분히 가능 자신감

“경조사·야유회 다닐 시간에 일… 4년 최선 다하고

최상기 강원 인제군수 “초선 때부터 최대 8년 재임 계획 1000만 관광객 시대 반드시 연다 남면 리조트·갯골 휴양림 등 조성 군인 합쳐 7만 군민 정주여건 개선”

“재개발·재건축 절차 간소화… 용산공원 조성에도 목

박희영 용산구청장 당선인 주민들 개발 합의하면 행정 지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해 의견 개진 이태원·경리단·해방촌 관광 연계 고질적인 쓰레기 투척 문제 해결 사무실만 있지 않고 구민과 접촉 거리 깨끗해졌단 말 듣도록 노력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