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명예기자 마당] 옛말이 된 세종 식당 삼만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따뜻한 방에서 푹 쉬었다 가세요!”

황당한 말이었다. 일하는 날 잠깐 점심을 먹으러 왔다가 들은 말이니 더욱 그렇다.

2012년 12월 눈이 많이 내리던 날이었다. 공정거래위원회 청사가 서울 반포에서 세종시로 옮긴 초기에는 주변에 식당이 없어서 점심 때마다 전쟁이었다. 구내식당 줄은 로비에서 서너 바퀴 휘감겨 있기 일쑤였다. 어렵게 세종시 외곽에 식당을 찾아서 밥을 먹고 돌아가야 하는데 눈이 많이 와서 차가 갈 수 없다고 했다. 주인은 길이 열릴 때까지 설설 끓는 온돌방에서 쉬었다 가라고 했다. 다행히 이 날은 오래되지 않아 길이 열려서 청사로 늦지 않게 돌아올 수 있었다.

점심 때 식당에 가기 위해 20~30㎞ 떨어진 곳으로 가기도 했다. 길이 막히지 않으면 20~30㎞도 대략 한 시간 만에 밥을 먹으러 다녀올 수 있는 거리라는 것을 이때 처음 알았다. 이제는 청사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는 식당이 수십개다. 구내식당도 그렇게 밀리지 않는다. ‘식당 찾아 삼만리’를 헤매던 이야기가 아주 오래된 이야기 같다. 세종시의 변화가 정말 빠르다.

신동민 명예기자(공정거래위원회 온라인홍보팀장)
2018-03-26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