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부산·안동·강릉·전주·목포 ‘관광거점도시’ 만든다

부산, 인천 따돌리고 국제관광도시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동 등 4곳은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
도시별로 정부 500억·지방 500억 투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부산을 비롯한 5곳이 국내 관광을 이끌어 갈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국제관광도시에 부산시를, 지역관광거점도시에 강원 강릉시와 전북 전주시, 전남 목포시, 경북 안동시를 각각 선정했다. 관광거점도시는 정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투자해 한국의 대표 관광도시로 만드는 사업이다.

부산은 관광 기반시설이 가장 우수하고, 새로운 관문도시 기능을 담당하는 국제관광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강릉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관광자원 기반을 비롯해 올림픽·전통문화·자연환경 등 보유 자원의 활용 가능성이 돋보였다. 전주는 한옥마을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이 체감할 수 있는 전통문화 브랜드가 확고했고, 목포는 근대역사문화와 음식문화 콘텐츠, 섬과 같은 지역 특화 자원의 가능성이 컸다. 안동은 유교문화자원 활용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제관광도시는 6개 광역시, 지역관광거점도시는 8개 도 중에서 뽑았다. 국제관광도시 선정에선 부산과 인천이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래 문체부 관광산업정책관은 “부산이 거점도시로서 지닌 인프라와 주변 지역과의 협업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새로운 시설을 짓는 것보다는 기존 관광 자원을 어떻게 잘 활용할 것인지가 주된 평가 기준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지역관광거점도시 중 경기권과 충청권은 최종 선정지에 포함되지 않았다.

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진행한다. 문체부가 도시별로 평균 500억원씩을 투자하고, 선정된 곳은 이에 맞춰 500억원 이상을 대응 투자한다. 올해는 우선 국비 159억원을 투입해 도시별 수립 계획을 세우고, 세부 사업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조 정책관은 “외국인 관광객 입출국 편의를 위해 외교부와 해당 도시의 비자 발급 문제를 의논하고, 국토교통부와 국제항공선 증설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0-01-29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