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중증장애인 ‘공직 응시요건 완화’ 효과 있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경력직 총 39명 뽑아 ‘역대 최다’
전체 합격자 중 13% 새 응시요건 적용

“지금까지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살아 왔지만 이제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산9급 합격자)

“장애라는 편견을 극복하고 뜨거운 가슴을 가진 금융보험 전문가가 되고 싶습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9급 합격자)

올해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채용시험에서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이 선발됐다. 인사혁신처는 23일 ‘2020년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39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13년 이상 민간 기업에서 기업지원과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합격자부터 전직 장애인 특수학교 학생 상담사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일해 온 이들이 공직의 꿈을 이뤘다.

50명 모집에 324명이 응시해 평균 경쟁률 6.5대1을 기록한 가운데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을 통해 최종 39명을 선발했다.

중증장애인 경력채용은 상대적으로 취업 여건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공직 진출을 확대하고자 2008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모두 323명이 임용됐다. 올해는 선발 인원이 최근 5년간 가장 많다. 2016년 25명, 2017년 22명, 2018·2019년 각각 25명이 선발됐다.

인사처 관계자는 “올해부터 8급 이하 중증장애인 공직 진입 문턱을 낮추려고 응시요건을 관련 분야 경력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석사 이상에서 학사 이상으로 완화했다”며 “전체 합격자 39명 중 5명(13%)이 새로운 응시요건을 적용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각 부처에서 중증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직위를 많이 발굴해 50명을 모집할 수 있는 자리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최고령 합격자는 49세, 최연소 합격자는 25세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