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춘천시, 레고랜드 개장 교통 대란 막는다…개장 초기 100% 사전예약제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고랜드 개장 대비 교통특별대책 2차 회의 24일 개최
-개장 초기 입장 인원 제한 및 100% 사전예약제 실시 등 대책 마련

춘천시청

춘천시가 래고랜드 개장의 따른 종합 교통대책 마련에 나섰다. 그동안 래고랜드에 많은 차량이 몰리면서 일대가 교통지옥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춘천시는 레고랜드 개장 이후 교통 대란을 막기 위해 개장 초기 100% 사전예약제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레고랜드 개장 대비 교통특별대책 2차 회의에서 종합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유관기관 회의에서는 좌회전 차로 연장, 진입차로 개선 등 시설분야와 하중도 내 교통부하를 해결할 방안 등이 중점 논의 했다. 또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LLKR)는 레고랜드 교통대책에 따른 대안을 제시했다. 회의 결과 삼천동 주차장~춘천역~테마파크로 이어지는 셔틀버스는 10대를 운영하며, 사전 시험개장 이후 운영 대수 추가를 검토한다.

사전 시험개장은 4월 1일부터 5월 4일까지며 이 기간 놀이시설을 비롯해 식당 등 완공시설 전체를 운영한다. 시험개장 입장 인원은 하루 1000명에서 8000명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교통, 시설 운영 전반을 확인한다.

오는 5월 5일 개장 이후 교통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100% 사전예약제를 도입한다. 입장 인원도 하루 1만 2000~1만 3000명으로 제한한다. 이밖에도 도선운영과 주차장 통합운영에 대해 각 기관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도선 이용객 부담 방안도 마련한다.

ITX 이용자 요금 할인 등 대중교통 이용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유관기관에서는 무엇보다 하중도 내 주차장과 관련해 운영사를 조속한 시일 내에 결정 현장 중심의 시뮬레이션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요청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레고랜드 개장 대비 교통특별대책 회의를 통해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찾아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