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부동산 정책 총괄’ 국토부 장·차관 모두 강남 아파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부처·서울시장

홍남기 4508만원 늘어난 15억대
오세훈 선거 빚 보전에 10억 증가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의 장관과 차관 2명이 모두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공개한 공직자 재산 자료에 따르면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서초구 반포동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121.79㎡)를 가지고 있었다. 이 아파트는 7억 7200만원(공시가격 추정)으로 신고됐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억 4600만원)를 소유하고 있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보다 1억 9300만원 올랐다. 또 황성규 2차관은 배우자 명의의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15억 5100만원)가 있었다.

경제부처 장관 중 수장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해 말 기준 15억 1709만원으로 1년 새 4508만원 늘었다. 분양권을 보유했던 세종시 나성동 주상복합아파트 나릿재마을에 입주한 데 따른 영향이다.

현직 광역자치단체장 14명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59억 226만원으로 종전 신고액(지난해 7월)보다 10억 2239만원 늘었다. 서울시는 “선거를 위해 대출했던 10억 8000만원을 보전받아 채무를 상환했다”고 설명했다.



강국진 기자
유대근 기자
2022-03-3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