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전국에서 호평… 국공유지 포함 10곳 668만㎡ 휴식처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공원 캠핑장(조감도)

전국 대표 모범 사례로 평가받는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10개 지구(9개 공원) 중 4개 지구의 토지 보상을 마무리하고, 올해 말부터는 9개 공원지역 정비사업이 시작되는 등 제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는 30일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 중인 마륵, 운암산, 신용, 봉산 등 4개 도시공원 사유지 72만 8000㎡(약 22만평)의 보상이 최근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중앙2, 수랑, 송암, 일곡 등 4곳은 늦어도 오는 7월이면 보상이 완료되고 중앙1과 중외도 연말이면 보상 작업이 끝날 것으로 보인다. 토지 보상은 토지주와 사업시행자가 각각 선정한 감정평가업자 2~3명의 평가금액을 산술평균해 추진하고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토지는 중앙토지수용위원회를 통해 강제 수용 절차를 밟아 토지 보상이 마무리된다. 토지 보상이 모두 완료되면 국공유지 27만 7000㎡를 포함해 668만㎡가 광주시 소유로 전환돼 시민을 위한 친환경 공원으로 조성된다. 광주시와 10개 민간공원 추진사업자는 보상이 완료되는 공원별로 상반기부터 생태숲 복원, 휴게공간 조성, 단절된 산책로 연결, 풍암저수지 수질 개선 등 공원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불법 경작 등으로 훼손된 땅 100만 3000㎡에 나무를 심고 공원 내 묘지 7961기를 이장해 생태 숲으로 복원한다. 운암산공원과 영산강 대상공원, 일곡공원과 중외공원을 잇는 산책로도 조성된다. 공원마다 체육·편의 시설도 들어선다. 중앙공원 캠핑장(조감도), 마륵공원 황토건강길, 일곡공원 그라운드 골프장, 수랑공원 물놀이장, 송암공원 축구장, 봉산공원 복합문화센터, 운암산공원 전망대, 중외공원 피크닉 광장, 신용공원 자연학습원 등이다.

공원시설이 아닌 아파트의 경우 9개 공원 10개 지구에서 총 1만 2200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된다. 후분양으로 공급되는 중앙1지구를 제외하면 하반기부터 아파트 분양이 시작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입주는 2024년 말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수랑지구 901가구를 비롯해 마륵지구 917가구, 송암지구 1590가구, 봉산지구 950가구, 중앙1지구 2779가구, 중앙2지구 695가구, 일곡지구 1004가구, 운암산 734가구, 중외지구 2554가구, 신용지구 26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대상 부지를 건설사가 모두 매입한 뒤 공원을 조성해 광주시에 기부하고 비공원시설인 아파트 등을 지어 사업비를 충당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광주시 민간공원특례사업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공원면적 비율 확보, 초과수익 공원사업 등 공공부문에 재투자, 전국 최초 협약이행보증금 추가 담보 설정 등으로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 꼽힌다. 김석웅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민관거버넌스를 구성해 모든 과정이 투명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9개 민간공원이 시민을 위한 쾌적한 쉼터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홍행기 기자
2022-03-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