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구청장 빗자루 들자, 성북 거리가 구청장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개 동별 주민자율대청소 종료
청소하며 나온 의견 꼼꼼히 챙겨


이승로(오른쪽) 서울 성북구청장이 지난달 24일 석관동에서 주민들과 함께 동네 대청소를 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이 봄을 앞두고 관내 20개 전 동에서 진행한 ‘동별 주민자율대청소’가 지난 1일 막을 내렸다. 이 구청장이 주민과의 대청소를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겨우내 묵은 때를 씻어 내는 동시에 주민들을 직접 만나 지역 의제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어서다.

4일 성북구에 따르면 이번 청소 기간에는 이 구청장을 비롯해 동별로 주민 100여명이 참여했다. 성북구의 주민자율대청소는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한 ‘내 집 내 점포 앞 내가 쓸기’ 구호의 성격을 넘어 그 자체로 ‘청소 행정’으로서 큰 역할을 해 왔다. 2018년부터 현재까지 500회 넘게 진행된 대청소에는 주민 2만 5000여명이 참여했다.

특히 주민들이 모이는 청소 현장은 ‘소규모 구청장실’로 불리기도 했다. 민선 7기 이 구청장의 공약이기도 한 ‘현장 구청장실’이 열리는 날에는 이 구청장이 지역의 작은 골목을 꼼꼼히 챙겨 보고 현장에서 나오는 의견을 들었다. 이 구청장은 “주민과의 대청소를 통해 사람 중심의 가치를 실현하는 현장행정의 기초를 다져 왔다”며 “단순한 환경 정비 활동을 뛰어넘어 성북구를 위한 정책이 만들어지는 소통의 장”이라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2022-04-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