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주택은 LTV 80%… 주민증 모바일 확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어르신 고독사 없게 첨단기술·조례·인력… 수단·방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낮 시간 돌봄 시범사업 대상 발달장애인, 3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송철호의 사람들, 김두겸과 1년 넘게 ‘불편한 동거’ 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기관장 70% 잔여임기 1년 이상
송 측근 다수… 강제 퇴직은 위법
20~21일 업무보고가 분수령 전망

‘아직 임기가 1년 이상 남았는데 어쩌나.’

울산시장이 4년 만에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힘으로 바뀌면서 잔여 임기를 1년 이상 남긴 울산시 산하 공공기관장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8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 산하 공기업 2곳과 출자·출연기관 11곳 등 총 13곳 가운데 임기를 1년 이상 남긴 기관장은 9명이다.

울산연구원장과 울산일자리재단 원장, 울산관광재단 대표는 연내 임기가 끝나고 울산테크노파크 원장도 내년 3월 임기를 마친다. 반면 올해 1월 임명된 울산사회서비스원장의 임기는 2024년 12월 8일까지다. 울산시설공단 이사장과 울산도시공사 사장은 2024년 11월에, 울산경제진흥원장과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내년 10월에 각각 임기를 마친다.

이처럼 울산시 공공기관장의 70% 정도가 오는 7월 취임하는 민선 8기 김두겸 시장 당선인과 1년 이상 업무를 함께해야 한다. 공공기관장들이 김 당선인과 정치적 성향이 다를 뿐 아니라 상당수가 현 송철호 시장의 측근이라 ‘불편한 동거’가 예상된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장이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들을 강제로 퇴직시키거나 압박을 가하는 것은 위법이다. 따라서 기관장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퇴진 요구가 현실적으로 어렵다. 일부 기관장은 용퇴 없이 임기를 다 채우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김 당선인과 산하 공공기관장이 오는 20일과 21일 인수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만날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들은 업무보고 분위기에 따라 새로운 시장과의 관계가 설정될 것으로 보고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울산의 한 공공기관 간부는 “지방정권이 바뀌었기 때문에 인수위 보고를 앞두고 긴장할 수밖에 없다”면서 “요즘은 퇴직을 강요할 수 없기 때문에 임기는 보장해 주겠지만, 그렇다고 서로 관계가 좋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2022-06-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은평의 자랑거리 도서관에 4차 산업혁명이 오셨네 [

‘스마트리움’ 문 연 김미경 구청장

강서, 코로나 피해 업체에 무료 전기점검

집합금지·영업제한 경험 880곳 여름 전력량 급증 앞두고 혜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