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만나 올림픽 의지 피력… 두 번째 서울올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벨트 해제 10조 효과… 청년 몰리는 ‘부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다움 통합돌봄’ 모델 전국에 확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10월 북미 최대 ‘무선통신전시회’ 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남 국립의대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계·시민단체 등 300여명 구성
여야 초당적 협력… 유치 총력전


김영록(앞줄 가운데) 전남지사가 28일 무안군 남악 스카이에서 열린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유치 포럼’에서 참석자들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지역 국립의대 신설을 위해 범도민추진위원회가 출범하고 여야 4당이 합동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각계각층이 총력전에 나섰다.

이를 위해 지역의 경제계와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 300여명은 28일 무안군에서 전남 국립의대 유치를 위한 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위원회는 내년 1월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를 앞두고 전남지역 의대 유치를 위한 도민 역량 결집과 국민적 공감대 확산에 나서기로 했다. 또 단체나 개인 네트워크를 활용한 의대 유치 홍보와 함께 국회 정책토론회와 대국민 성명 발표, 결의대회 등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들은 특히 포럼을 통해 의사 인력의 수도권 쏠림현상과 지역 의사 구인난 등을 토로하며 지방 필수 의료를 살리기 위해서는 전남 국립의대 설립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도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은 차별받아서는 안 될 헌법상의 권리”라며 “정부가 기존 의대 중심으로 의대 정원 확대를 추진할 경우 의대 없는 전남 도민의 상실감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정원 100명의 전남 국립의대 신설을 강력히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화진·더불어민주당 신정훈·정의당 박명기·진보당 이성수 등 여야 4당 전남도당 위원장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지역 의대 신설 확정과 신설정원을 배정할 것을 공동 건의했다. 이들이 서명한 공동협약서에는 전남의 공공의료 확충과 국립 의대 신설을 위해 여야 4당이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전남 국립의대 신설이 각 당의 총선공약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무안 류지홍 기자
2023-11-2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