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스템 이중화 등 2000억… ‘행정전산망 마비’ 재발 막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범정부 정보자원 통합 구축 추진
노후 장비·위험분산 인프라 개선

지난해 11월 전 국민이 불편을 겪었던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정부가 올해 2000억원을 투입해 중요 정보시스템의 이중화를 확대하는 등 대대적인 디지털 행정서비스 제고 사업을 발주했다.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28일 상·하반기 2000억원 규모의 ‘제1차 범정부 정보자원 통합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차 사업 규모는 1454억원이다. 통합구축 사업은 서버·저장장치·네트워크·보안장비 등 핵심 정보자원을 부처가 개별 구매하지 않고 국자원이 예산을 일괄 편성해 통합 구매·구축하는 사업이다.

1차에는 민원 행정 업무가 많은 보건복지부(사회보장정보시스템), 기획재정부, 경찰청(수배 차량 검색), 식품의약품안전처(식품안전 디지털 유통망) 등 37개 기관의 167개 업무에 필요한 총 1222개(하드웨어 715개, 소프트웨어 507개)의 정보자원이 37개 사업을 통해 마련된다. 기존 노후 장비는 교체하고 시스템 보강·증설이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행정전산망 장애로 추락한 디지털 행정서비스의 국민 신뢰 제고 대책 일환으로 중요 정보시스템의 이중화 확대와 위험분산을 위한 통합 저장장치 구조 개선 등 인프라를 대폭 강화했다.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 모니터링 도구 확충, 범정부 통합 모니터링 확대 등 장애 예방을 위한 모니터링 체계도 강화했다.

이재용 국자원장은 “이번 통합 사업은 디지털 행정서비스 안정성 제고에 초점 맞췄다”면서 “범정부 종합 장애 대책에서 제시된 과제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2024-05-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