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두바퀴 안전 어떻게” 국민의 생각을 듣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전거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행정자치부가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자전거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열었다. 자전거 안전 및 이용 활성화 정책에 국민들의 참신하고 다양한 생각과 의견을 반영하려는 취지다.

지난 10~11월 공모 결과 1492개 제안이 접수됐다. 행자부는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토론을 거쳐 우수 아이디어 27건을 선정했다.

‘스마트 안전모 개발 및 활용 확대 방안’을 내놓은 박길환(40·인천 연수구)씨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박씨는 안전모에 사고 때 인적 사항을 알 수 있도록 QR코드를 표시하고 발광다이오드(LED) 램프와 같은 발광체를 부착하고 카메라 기능을 탑재하는 등 스마트 안전모 개발 및 학생용 안전모를 저렴하게 보급하는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음주 자전거 운전자가 늘어나고 조깅이나 다른 운동을 하는 사람과 부딪치는 등의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추세를 반영했다는 평가를 들었다.

공모에선 두 바퀴와 프레임을 고정해 도난을 막을 수 있는 고정형 자전거 보관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자전거 등록과 분실 신고 등을 할 수 있는 자전거 스마트 등록제 등 일반·대학부 14건과 초중고생부 14명이 우수상이나 장려상을 수상했다. 자전거 운전면허를 발급하거나 면허 교육과정을 꾸리자는 아이디어 2건도 눈길을 끌었다.

송한수 기자 onekor@seoul.co.kr
2014-12-1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