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일 년에 한 번 쓰는 텐트 이제 사지 말고 빌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평, 전국 최초 공유센터 28일 문 열어

“이번 휴가 때 텐트와 코펠이 필요한데. 마땅히 빌릴 데도 없고 비싸고. 어쩌지~.”

김우영(가운데) 은평구청장이 오는 28일 전국 처음으로 문을 열 은평공유센터를 방문,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이런 고민을 가진 서울시민은 공유센터에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사실 전동공구나 전기톱 같은 공구류나 텐트와 코펠 같은 레저용품 등은 집안 구석에 자리만 차지하고 거의 쓰지 않는 물건이다. 이런 물건을 개인적으로 사지 않고 필요할 때 빌려 씀으로써 자원 낭비를 막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게 ‘공유경제’의 첫걸음이다.

서울 은평구는 전국 처음으로 오는 28일 불광동 연서로의 은평공유센터가 문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2013년 서울시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선정돼 시비 12억원을 들인 은평공유센터는 지상 4층, 379.72㎡ 규모로 공유사업만을 위한 전국 최초의 단독건물이다.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공유도시의 기본인 물품 공유는 각 가정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더불어 사는 도시의 첫걸음”이라면서 “앞으로 은평구는 물품뿐 아니라 서비스, 재능 등 모든 것을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은평 공유센터의 1층은 물품공유공간으로 우리 생활에 직접 활용될 수 있는 각종 생활용품과 전동공구 등 1000여개의 물품을 전시·대여한다. 2층은 지식공유공간으로 센터 방문객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공유경제, 공유문화에 대한 교육과 공구사용 안전교육을 할 예정이다.

재능공유공간인 3층의 DIY목공방은 자신만의 가구제작을 원하는 주민들에게 목공기술을 전수하거나 창업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 관계자는 “물품을 빌리는 비용은 정가의 3% 정도 될 예정”이라면서 “내년부터는 각 가정에서 쓰지 않는 물품을 기부하고 포인트를 적립, 필요한 물건을 빌릴 수 있는 진정한 공유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주택가에 방치된 주택을 사회적기업을 통해 임대주택으로 재활용하는 빈집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역의 숨은 인재를 발굴, 지역주민들 간 재능을 공유할 수 있도록 ‘숨은 고수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 전통의 품앗이와 두레 개념을 도입한 은평 e품앗이도 2300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김 구청장은 “소유가 아닌 공유가 활성화되면 도시 경쟁력이 강화되고 지역 주민 삶의 질이 높아진다”면서 “이번 공유센터 개관을 시작으로 은평구가 세계에서 최고 가는 공유도시가 될 수 있도록 각종 시스템 구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5-07-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