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80세 신입생 되거든, 배움엔 늙음이 없다고 전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 늘푸름학교 43명 입학식

자치구 첫 초등 학력 인정 기관

국영수 등 6과목 1년간 무료수업


조길형(맨 왼쪽) 영등포구청장이 1일 오전 구청 별관 제2평생학습관에서 열린 늘푸름학교 입학식에 참석해 어르신들을 격려하고 있다.
김명국 전문기자 daunso@seoul.co.kr

“요즘 100세 시대라는 노래도 유행을 하던데, 어르신들 아직 공부가 늦지 않았습니다. 공부도 열심히 하시고 친구들과 학교생활도 즐겁게 하시면 건강은 저절로 찾아올 겁니다.”(조길형 영등포구청장)

1일 오전 9시 30분. 영등포구청 별관 제2평생학습관에선 ‘늘푸름학교’ 입학식이 열렸다.

늘푸름학교는 초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18세 이상 주민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기존 한글 문해교실과는 달리 초등학교 학력을 인정하는 학교다. 영등포구의 한글 문해교실은 ‘은빛생각교실’로 2013년에 시작해 2년간 140여명을 한글 문맹에서 탈출시켰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한글 교실 운영 실적을 인정받아 지난해 10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초등학력 교육기관을 세울 수 있게 됐다”면서 “대부분이 문해교실을 통해 한글을 배우다 공부에 대한 열의가 생긴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양평동에 사는 장모(82) 할머니는 “영어수업 시간이 가장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 할머니는 “6남매 중 맏이로 태어나 동생들 뒷바라지하느라 공부를 할 기회가 없었다”면서 “겨우겨우 한글을 알게 됐는데 이놈의 영어는 도통 알아먹을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요즘 물건에도 간판에도 죄다 영어로 써 놓았는데, 남에게 부탁 안 하고 띄엄띄엄 읽기라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입학한 43명의 학생은 2월부터 12월까지 총 11개월간 수업을 받게 된다. 매주 월·수·금요일 오전 9시30분에서 12시까지 진행되는 연간 수업은 240시간이다. 과목은 국어, 영어, 수학, 과학, 사회, 특별활동 등 6가지. 수업료와 교재는 무료다. 조 구청장은 “뒤늦게 시작한 분들이 배움에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면서 “모르는 것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용기를 내 필요한 주민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하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6-02-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