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불법 체류율, 참 이상한 산정법… “정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DJ 사저’ 등 고양시 상징물, 활용 방안 못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포차·사진관·버스킹… MZ 겨냥한 대구 전통시장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매화축제 이틀이나 앞당겼는데… ‘4월 같은 2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한전 감사 이성한·조전혁 내정 ‘낙하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부실 수사 책임으로 옷을 벗은 이성한(왼쪽) 전 경찰청장이 한국전력 상임감사 자리에 ‘낙하산’으로 내려올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선 감사도 안홍렬 전 변호사로 이번 20대 총선(강북을)에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낙하산 인사였다. 조전혁(오른쪽) 전 새누리당 의원도 한전 비상임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될 예정이어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전 청장은 오는 25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상임감사위원으로 선임되고, 조 전 의원은 비상임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상임감사와 비상임감사위원은 한전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뒤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상임감사는 정부 차관급에 해당하는 1억원대 연봉을 받고, 성과급의 경우 기본 연봉의 100%까지 받을 수 있다.

문제는 공공기관에 낙하산으로 내려온 인사마다 전문성이 떨어져 임기만 때우고 간다는 점이다. 특히 이 전 청장은 2014년 8월 유 전 회장 변사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 책임을 지고 경찰청장에서 물러났다. 조 전 의원도 이번 총선에서 인천 남동을에 출마했다가 떨어졌다. 한전 관계자는 “조 전 의원은 이미 비상임이사인 만큼 이번에 새롭게 자리를 받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6-04-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