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1그루 같은 11그루 ‘십일천송’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경남 하동 소재… 수령 250~300년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하동군은 악양면 노전마을에 있는 ‘경남도지정보호수’인 ‘십일천송’ 소나무 11그루가 최근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7일 밝혔다.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산림청장이 생태·경관·역사·학술·정서적으로 보존 가치가 높은 유·무형 산림자산을 산림문화·휴양법령에 따라 지정한다. 41건이 지정돼 있다.

경남 하동군 악양면 노전마을에 있는 ‘십일천송’.십일천송은 각기 다른 모양의 소나무 11그루가 반구형 모양을 이뤄 어느 쪽에서 보더라도 한 그루인 것처럼 보인다.
하동군 제공


십일천송 근접 모습.
하동군 제공

십일천송은 지리산 형제봉 능선을 따라 이어진 산 아래 한곳에 크고 작은 각기 다른 모양의 오래된 소나무 11그루가 반구형 모양으로 어우러져 동서남북 어느 쪽에서 보더라도 마치 한 그루인 것처럼 보인다.

군에 따르면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에 앞서 지난해 11월 현장을 방문한 전문가들은 소나무 11그루 크기와 형태, 나무껍질 등을 분석한 결과 수령이 250~300년 된 것으로 추정했다. 십일천송은 노전마을 수호나무로 지정돼 관리·보호되고 있으며 지리산 둘레길과 박경리 토지길 구간에 있는 볼거리 가운데 하나다.

소나무 줄기 아랫부분은 두꺼운 회갈색 나무껍질이 거북이 등 껍데기 모양이다. 줄기 중·상단부는 아름다운 모양으로 구부러져 있고, 나무껍질은 얇고 붉은색을 띠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아하는 소나무 수형을 이룬다.

하동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9-01-0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