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종가시나무 온실가스 저감 효과, 가로수 등 활용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심 가로수, 공장 주변 숲 식재 효과

상록활엽수인 종가시나무의 온실가스 흡수량이 뛰어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산화탄소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확인된 종가시나무 군락지.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27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 따르면 남부권역 종가시나무(17년생)의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1㏊(1400그루)당 연간 18.13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승용차 8대가 1년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다.

종가시나무는 참나무과 교목으로 경관 및 용재 가치가 높아 남부지역에서 많이 심는 수종이다. 그동안 이산화탄소 흡수량은 상수리나무(16.5t)와 소나무(9.7t)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전남·제주 등지의 종가시나무 생육지는 1711㏊로 추산된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수종으로 종가시나무가 주목되는 것은 기후변화로 식생대가 북상해 분포 범위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후변화 등을 고려할 때 종가시나무를 도심 가로수나 공장 주변 숲에 식재해 탄소 배출을 줄이는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과학원은 종가시나무의 환경적 기능뿐 아니라 신기능성 물질 연구에 나서 산업화할 계획이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종가시나무와 같이 온실가스 저감 능력이 우수한 수종의 조림 및 사후 관리에 대한 연구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