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공공 정규직화… 구조조정 대상 오르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조선업계 호황… 부품업체 공황… 대기업은 당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학생 떠난 학교에 관광객 몰린다… 제주 폐교 ‘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국회의원 79% 재산 증가… 김병관 2763억 최고 갑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의원 2명 중 1명꼴 1억 이상 늘어

이용주 본인·배우자 명의 건물 18채 보유

20대 국회의원 2명 중 1명꼴로 지난해 재산이 전년 대비 1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국회의원 2019년도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신고대상 289명(장관 등 제외) 의원 중 2017년보다 2018년에 1억원 이상 재산이 증가한 의원은 모두 149명으로 전체의 51.6%에 달했다.

1년 전보다 재산이 늘어난 의원은 229명(79.3%)이었다. 이는 2017년 기준 재산이 늘어난 의원의 비율(85.4%)보다 6% 포인트가량 떨어진 것이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102명, 자유한국당 82명, 바른미래당 22명, 민주평화당 15명, 정의당 3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정치권 최고 자산가는 민주당 김병관 의원으로 2763억 6306만 1000원을 신고해 전년보다 1671억원가량 줄어들었다. 김 의원이 소유한 게임회사 웹젠 주식의 가치가 줄어들어 재산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산총액 2위는 한국당 김세연 의원으로 2017년보다 156억원 줄어든 966억 9531만 6000원, 3위는 같은 당 박덕흠 의원으로 약 8억원 늘어난 523억 1467만 6000원으로 신고됐다. 반면 한국당 김한표 의원은 마이너스 재산(-8124만 3000원)을 신고해 재산 하위 1위를 기록했다.

재산 증가액이 가장 많은 의원은 민주당 박정 의원으로 22억 6000여만원이 늘어난 287억 8385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소유의 마포구 빌딩 가격이 9억 5000여만원 늘었기 때문이었다.

최다 주택 보유자는 평화당 이용주 의원으로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초구 방배동 등에 다세대 주택 등 18채 건물을 보유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3-2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소외 이웃 없도록… 마포 40만 구민 생활 책임지

박강수 마포구청장 당선인 햇빛센터 건립해 출산·육아 지원 75세 이상 어르신에겐 무상 점심 전기·온수·난방요금 반값도 실현 난지도 일대 ‘복합문화관광’ 조성 ‘리턴 매치’ 5곳 중 유일 국민의힘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 것”

빗물펌프장 지하수로 직접 내려간 양천구청장 당선인

이기재 “안전 담보돼야 발전도”

“교육·경제·행재정 특구, ‘3특’으로 ‘노잼도시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 “교통문제 광역철도로 해결할 것 심각한 상가 공실은 업종 규제 탓 축제·버스킹 등 문화예술 활성화 친수공간 위해 세종보 존치해야 도시 이름 맞게 한글문화 수도로”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