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고속도로…박원순 교통혁명 통할까

콜롬비아 순방 중 구상 밝혀

노인장기요양보험 3년 연속 적자

2022년엔 적립금도 바닥

9일간 제주 ‘비밀의 숲’ 열린다

20일부터 거문오름 용암길 한시 개방

다문화 학생 외교사절단으로 키워요… 경기도의 꿈

도내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12곳 차별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중언어 강사 두고 문화이해 맞춤 교육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좋은 기억을 갖고 본국으로 돌아간다면 한국문화를 알리는 외교사절단이 될 것입니다.”

경기 안산 원일초등학교 백재선(58) 교장은 16일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은 남다른 사명감을 갖고 다문화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일초교 학생 310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43명이 다문화가정 자녀다. 학생들의 출신국가도 중국,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필리핀, 베트남 등 10개국에 달한다. 교사 34명 가운데 7명은 이중언어 전담 강사다.

이 학교에 다문화가정 학생이 많은 것은 안산 반월공단 등 지역에 산업체가 많고 인근에 대규모 다문화마을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부터 다문화가정 학생 비율이 높은 학교를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는 ‘다문화 국제혁신학교’에서는 학사운영의 자율권을 확대해 다문화 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어가 부족한 학생들을 위해 이중 언어 병행 교과 교실을 운영하는 것을 비롯, 언어 가능 교사 초빙, 상호 문화이해 교육 등을 실시한다. 안산, 가평, 김포, 시흥, 안성, 평택 등에서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12곳이 지정·운영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소성숙 다문화교육담당 장학관은 “다문화 학생이 경기도에서만 최근 5년간 2000명씩 증가하고 있는 만큼 다름을 이해하고, 포용과 공존을 지향하는 다문화 교육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6-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드럽게 굴 줄도 알아야지” 회장님의 비밀

DB그룹의 전신인 옛 동부그룹의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이 집안일을 돕던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다자원을 미래 먹거리로”

‘관광 울산 동구’ 활성화 잰걸음

색다른 등굣길…든든한 영등포

청소년 통학로 점검 채현일 구청장

광진, 키즈클린·대체조리사 지원

보육교사 돕고 일자리 창출까지

성동, 전국 최초로 청년 조례 제정

이사차량 후원·긴급 돌봄서비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