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학교에 나타난 AI 로봇… “마스크 착용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 전국 최초 인공지능 로봇 51곳 배치

적외선 카메라로 비대면 발열 점검 가능
음성대화·지식검색 등 향후 수업에 활용

서울 서초구 양재고등학교 학생들이 거리를 두고 AI 로봇을 이용해 체온을 점검하고 있다.
서초구 제공

서울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학교에 적외선 카메라 기술을 탑재한 인공지능(AI) 로봇을 배치한다.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비대면 방식으로 발열 점검을 할 수 있어 학생과 교사 모두 안심할 수 있다.

3일 서초구에 따르면 지역 초·중·고등학교 51곳에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AI 로봇이 배치된다.

높이가 약 1.2m인 로봇은 위치분석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하며 등교하는 학생의 안면 온도를 측정하고 화면에 표시한다. 동시에 여러 명을 인식할 수 있어 교사가 한 명씩 온도를 재는 방식보다 훨씬 빠르고 효율적이다. 학생들이 길게 줄을 서거나 교사와 접촉할 일이 없어 코로나19 감염 우려도 적다. 고온으로 확인될 경우 발열 감지 알람이 울리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때도 ‘마스크를 착용하세요’라는 음성 안내가 나온다.

서초구는 신청을 받아 총 51곳을 선정했다. AI 로봇은 체온 측정 외에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음성대화, 지식검색 기능을 갖추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수업에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구는 지난 5월 한 달간 서초구청사 1층에서 AI 로봇을 시범 운영했다. AI 로봇을 운영하기 전에는 직원 여러 명이 교대로 투입돼 모든 출입자의 손목 부위 체온을 측정했다. 청사를 방문한 한 주민은 “그냥 걸어서 지나가기만 했는데 로봇에 체온이 표시되니 신기하기도 하고 굉장히 편리하다”며 “코로나19로 사람이 많은 공공시설을 방문하는 게 꺼려졌는데 이런 서비스가 널리 확산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향후 구는 AI 로봇에 채팅 기능을 추가해 민원인 안내 도우미, 청사 보안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 클로바 AI 플랫폼 서비스를 도입하면 민원인이 음성으로 질문한 내용을 로봇이 듣고 바로 안내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사회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AI 로봇을 도입했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해 학교 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아이들의 안전한 교육환경을 위해 더욱 꼼꼼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6-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