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경제 시대에 발맞춰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강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건보공단 이사장 “노노 갈등 풀자” 단식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농가는 인력난·코로나·高품삯 ‘삼중고’… 시군 농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추상조각 거장 최만린의 작품 443점 품는 성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 작가 유족, 작품·자료 등 구에 기증
성북구에 55년간 거주하며 예술 활동

한국 추상 조각의 거장 최만린 조각가의 유족이 성북구에 기증한 작품 중 일부. 왼쪽부터 ‘태 84-2’, ‘점 87-3’, ‘O 96-12’, ‘일월 96-1-1’.
성북구 제공

한국 추상 조각의 거장 최만린(1935~2020) 조각가의 유족이 작품 443점과 자료 2095건을 서울 성북구에 기증했다.

성북구는 55년 이상 성북구에서 살면서 예술 활동을 펼친 최 작가의 유족과 10일 성북구청에서 ‘고 최만린 작품 및 자료 기증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기증 작품 443점에는 작가의 후기 조각 작품과 작가가 중요하게 여겼던 드로잉 작업이 포함돼 있다. 또 작가가 평생 정리하고 수집한 방대한 자료 2095건은 작가와 한국 근현대 조각을 연구하는 중요한 초석이 될 전망이다.

최 작가는 별세하기 전까지 성북구의 문화 예술 발전을 위해 많은 공헌을 했다. 작가는 자치구 최초의 공립미술관인 성북구립미술관 건립과 발전을 위해 애썼다. 또 생전에 이미 자신의 중요 작품 126점을 기증하며 성북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성북구는 예술가들의 집터 보존을 위한 사업의 하나로 최 작가의 창작 세계가 깃들어 있는 정릉 자택을 매입해 리모델링한 뒤 지난해 8월 ‘성북구립 최만린 미술관’ 문을 열었다. 지역의 자산을 활용한 특성 있는 미술관의 모범적인 사례로 꼽힌 최만린 미술관은 지난해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을 받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성북구에서 활동한 예술가인 한국 수묵 추상의 거장 서세옥(1929~2020) 화백의 유족이 작품 3290여점을 성북구에 내놨다. 구는 지역 예술가들의 잇따른 작품 기증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앞으로도 성북에서 활동한 근현대 예술가들의 가치를 정립하고 예술 자산을 보존해 지역 내 미술 문화 성지를 구축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택가 재활용품 분리배출 쉽고 편하게… 성동 ‘푸르미 재활

[현장 행정]‘쾌적한 도시 환경’ 앞장 정원오 구청장

탄소중립 실천 도봉… “온실가스 1인 4t 줄여요”

‘생활 속 열가지 약속·실천’ 캠페인 진행 미니태양광 1개·월 60㎞ 친환경운전 등

노원 중재로 집단해고 경비노동자 직장 복귀

‘중계그린’ 희망자 6명 내일 3자 협약 업체 사과·근로계약 1년 이상 보장 등

IT 인재 양성 구로… 경단녀 지원 프로젝트 가동

초심·전공·경력자 등 수준별 맞춤교육 일자리발굴단 통해 취업까지 알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