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유행에도 사업체 98% 참여… 4차산업 정책 근간 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비닐봉투 그만!”… 강서, 전통시장 장바구니 대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쓰레기 재활용이 돈 된다”… 500만원 쌓인 관악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가장 큰 피해자, 관계 박탈당한 아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하는 엄마들’ 장하나 활동가

함께 놀 친구 한 명도 없어 관계 단절
아이 성장과 심리에 크게 영향 미쳐
학력 격차에 대한 정부 대응도 늦어

장하나 활동가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아이들입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의 장하나 활동가는 1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자영업자, 돌봄서비스 중단으로 육아를 오롯이 감당해야 했던 부모들도 힘들었지만 진짜 피해자는 관계를 박탈당한 아이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아동권리보장원이 최근 아동 7만 5096명을 조사해 발표한 ‘코로나19와 아동의 삶 설문조사 보고서’를 보면 초등학교 저학년(7~9세)의 경우 16.55%가 ‘만나서 함께 노는 친구가 한 명도 없다’고 답했다. 등교가 제한되고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면서 관계 단절이 일어난 것이다. 장 활동가는 “성장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에 일어난 관계 단절이 두고두고 아이의 발달과 심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과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서울·경기 지역 국공립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709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도 74.9%가 ‘코로나19로 마스크를 사용하면서 아동의 언어 발달이 지연됐다’고 답했다. 영국 정부는 어린이 언어 발달 지원을 위해 약 300억원을 투자하고 있다.

장 활동가는 “사람들과의 관계, 소통이 원활해야 지능 발달이 이뤄지는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또래 관계가 단절돼 아이가 만나는 사람은 가족으로 제한됐다”며 “우리도 이런 아이들을 위한 발달검사를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이가 셋인 엄마들 얘기를 들어 보면 첫째, 둘째의 온라인 수업을 봐주는 것도 벅차 막내의 수업은 내팽개치다시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며 “학력 격차에 대한 정부 대응도 너무 늦은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장 활동가도 유치원에 다니는 7살 아이를 둔 엄마다. 그는 “우리는 맞벌이 가정이어서 긴급돌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외벌이 가정은 긴급돌봄마저 이용하기 어려워 더 큰 고통을 겪어야 했다”며 “최소한 공적 돌봄만큼은 차별 없이 제공했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장 활동가는 “사실 학원보다 안전한 곳이 방역이 잘 이뤄지는 학교”라며 “학원이 아니라 공교육 기관의 문을 일찍 열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정치하는 엄마들’은 엄마로서 겪는 사회적 불합리를 개선하려고 모인 이들이 2017년 창립한 시민단체다. 장 활동가가 신문에 기고한 ‘엄마들의 정치세력화가 필요하다’는 칼럼을 보고 모인 이들이 주축이 됐다. 장 활동가는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청년비례대표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1-06-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여름의 산타’ 마포 동균씨, 폭염 취약층 1600곳 식힌다

[현장 행정] 유동균 구청장, 이동식 에어컨 지원

소규모 일반 음식점 방역 지원 팔 걷은 서초

1800곳에 분무형 살균소독제 등 제공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