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이디어로 혁신 이끈 지역발전의 ‘버팀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2회 지방행정 달인’ 시상식

성과 탁월 지방공무원 9명 표창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2회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내빈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김춘안 NH농협은행 공공부문 부행장, 곽태헌 서울신문 사장, 박경국 심사위원장,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이영애 월간지방정부 대표.
도준석 기자

행정안전부와 서울신문은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2회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을 열고 혁신적인 업무 성과로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지방공무원 9명을 ‘달인’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1인 가구의 TV 시청 데이터를 분석해 치매·고독사를 예방하는 ‘똑똑 TV’를 특허 등록한 조동준(경기 파주시 행정 6급)씨가 대통령 표창을 받았고, 수박 수직 재배 장치로 작업 효율을 극대화한 김은정(충북 농업기술원 농업연구사)씨가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또한 안심주차번호로 시민의 개인정보를 보호한 김영대(제주시 행정 6급)씨와 코로나19 역학조사 자동화 프로그램을 개발한 이경수(경남 남해군 간호 8급)씨 등 7명이 행안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올해 지방행정의 달인은 각계 전문가 24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지방자치단체 등의 추천을 받은 후보 26명을 대상으로 예비심사, 현지실사, 본심사 등 총 3단계에 걸쳐 탁월한 아이디어와 높은 업무 숙련도 등을 보여 준 지방공무원 9명을 선정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박경국(전 안전행정부 제1차관) 강동대 초빙교수는 “심사 과정에서 후보자들이 열정과 헌신으로 맡은 바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면서 “이런 공무원들이야말로 지방행정 발전은 물론 국가 발전의 큰 버팀목”이라고 말했다.

시상식 첫해인 2011년부터 지금까지 선정된 달인은 167명에 이른다. 곽태헌 서울신문 사장은 “지방행정은 국가의 기본 업무로 국민을 위하는 마음과 공무원으로서의 사명감, 헌신과 희생이 특히 필요한 일”이라면서 “지금 이 시간에도 국민서비스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전국의 지방공직자 여러분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영상을 통해 “전문성을 가진 공직자는 공직 사회 경쟁력의 원동력”이라면서 “창의적 사고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자세로 새로움을 추구하고, 실패 속에서 배우는 교훈을 우리 모두가 공유한다면 공직 사회의 전문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2022-12-0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