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된 회현2시민아파트… ‘남산 랜드마크’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꼭 설치… 울주 관광·경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이냐, 존치냐… 공론화 속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클럽에 ‘물뽕’ 자가검사 스티커… 서울시, 유흥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턴 4.3%만 등록…“최소 4~5년 의사공백” 의료 시스템 흔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로 의료공백이 지속되면서 군의관과 공보의를 투입하기로 한 11일 오전 서울성모병원에 의료진이 출입하고 있다. 2024.3.11 도준석 전문기자

올해 인턴 과정을 시작해야 했던 예비 전공의 중 마감일까지 실제 등록한 비율은 4.3%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계에서는 올해 인턴 수련이 파행한 데 따라 내년 레지던트 수급에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최소 4~5년의 업무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3일 보건복지부와 의료계에 따르면 올해 인턴으로 합격한 예비 전공의들의 수련환경평가위원회(수평위) 임용 등록이 전날 마감됐으나 대상자 3068명 중 131명만 등록했다. 나머지 2937명은 임용 등록을 하지 않아 상반기 수련이 불가능하다. 지난달 29일 기준 인턴 계약 포기자가 2697명이었는데 대부분이 움직이지 않았다.

경영 위기를 겪는 ‘빅5’ 병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세브란스병원은 인턴 151명 중 4명 등록에 그쳤고 서울아산병원도 인턴 정원 125명 중 대부분이 임용을 포기한 채 출근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수련을 시작해야 할 인턴들이 임용 자체를 거부하면서 파장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매년 적정한 숫자의 의사와 전공의, 전문의를 배출해왔던 의료 시스템 자체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증원된 의대 정원의 대학별 인원 배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2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 전공의들의 빠른 현장 복귀를 기원하는 벽보가 붙어 있다. 2024.3.20 홍윤기 기자

인턴은 의사 면허를 취득한 뒤 전문의가 되고자 수련을 시작하는 전공의다. 이들이 인턴 1년을 마치면 내과, 외과 등 진료과목을 택해 레지던트 3~4년을 거쳐 전문의가 된다. 전날 인턴 임용 등록이 마감되면서 예비 전공의들은 오는 9월 하반기나 내년 3월에 수련을 시작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당장 내년 3월에 레지던트로 들어가야 하는 인원이 크게 줄고 파장이 전공의, 전임의, 교수들로 이어져 의료계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의료계의 중론이다.

김대중 대한내과학회 수련이사(아주대병원 교수)는 전날 소셜미디어(SNS)에 “인턴을 못 뽑으면 내년 레지던트 1년 차는 없다고 봐야 한다”며 “앞으로 4~5년간 전문의 수급은 망했다. 전문의 따는 의사가 적으면 펠로우(전임의)가 없고 펠로우가 없으면 대학병원에서 일할 교수요원도 구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 차관은 “향후 (전문의 수급 차질 등) 사태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선 정부가 다른 방법이 있는지 추가 검토를 하도록 하겠다. 지금으로서는 명확하게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류재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