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시) 행안부 장관, 태풍 대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안부 장관, 태풍 대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개최
- 중대본 3단계 비상근무 돌입, 범국가적 총력대응 추진 -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우리나라 내륙을 관통하여 전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9일 18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한다.
○ 이에 앞서, 행안부는 태풍의 북상에 대비하여 지난 18일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에 돌입하고 19일 오전 상황판단회의*를 통해 기상 전망과 앞으로의 대응방향 등을 점검하였으며,
* 7.19.(금) 10시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주재), 기상청, 행안부 관련 실‧국장 참석
○ 태풍의 직간접 영향이 예상됨에 따라 중대본회의*를 개최하여 정부차원의 최고수준의 재난대응태세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 7.19.(금) 16시30분 /행정안전부 장관(주재), BH 위기관리센터, 11개 부처 실‧국장, 17개 시‧도 부단체장 참석

□ 중대본회의에서는 북상하는 태풍과 장마전선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최고 700㎜의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호우피해 대책을 중점 점검하였다.
○ 산사태우려지역, 붕괴위험지역, 하천제방 등 피해 발생 우려 지역에 대한 사전점검과 인명피해 우려 지역의 통제, 위험지역 주민들의 신속한 사전 대피 등 철저한 대응을 지시하였으며,
○ ‘태풍 다나스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를 철저히 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가용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는 등 정부부처와 지자체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총력 대응하도록 하였다.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모든 부처와 지자체에서는 비상체계를 가동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과 특히, 인명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은 사전에 대피하고 위험지역은 출입통제를 강화하는 등 피해 예방에 철저를 기할 것”을 강조했다.
○ 아울러 “국민 여러분께서도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 외출을 자제하고 기상상황을 확인하면서 스스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 담당 : 자연재난대응과 임원빈(044-205-5235)
2019-07-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