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우리나라 최초의 지명조사철 어떻게 생겼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사공호상)은 지명*과 지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학계의 관련 분야 연구를 촉진하기 위해 1959년에 작성된 대한민국 최초의 전국 지명조사철 194권을 2022년 7월 6일부터 국토정보플랫폼*에 공개했다.


* 지명(地名) : 산, 하천, 호수 등과 같이 자연적으로 형성된 지형(地形)이나 교량, 터널, 교차로 등 지물(地物)·지역(地域)에 부여된 이름
** 국토정보플랫폼(http://map.ngii.go.kr) : 국토지리정보원에서 생산하는 수치지도, 항공사진, 기준점, 지명정보 등 다양한 공간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시스템



이번에 공개되는 지명조사철은 1959년 시행된 지명조사사업 과정에서 전국의 모든 읍·면·동에 대한 현지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된 공간정보 역사기록물이다. 총 1만 5천쪽에 달하는 방대한 자료로서, 작성된 지 60여 년 만에 처음 일반에 선보이게 되었다.

1950년대는 각 지형·지물이나 주요 장소를 일컫는 이름인 지명에 대하여 부르는 사람마다 서로 다른 경우가 많았다. 이에, 정부에서는 지명의 혼선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주요 지명의 통일·제정을 목적으로 지명조사사업을 추진하였다.

지명조사사업은 국토지리정보원의 전신인 지리연구소 내에 설치된 중앙지명제정위원회와 시·도, 시·군, 읍·면·동에 각각 설치된 각급 지명제정위원회(이하 “지명위원회”)를 통해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되었다.

전국 각지의 읍·면장, 이장 등을 포함해 각급 지명위원회에 참여한 인원은 3만3천 명에 이르렀으며, 사업의 성격이나 규모로 볼 때 이 사업은 당시로서는 건국이래 처음 이루어진 최대 규모의 공간정보 구축사업이었다.

지명조사철에는 조사지역(행정구역), 조사용 도면, 각 지명별 조사결과가 수록되어 있다. 지명별 조사결과 부분에는 ①현지에서 불리는 지명, ②지명의 종류, ③경위도, ④지명 유래 등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아울러, 조사결과에는 마을, 산업시설 등 지명의 종류에 따라 거주 가구수, 근무자수 등도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어, 지명조사철은 통해 당시의 사회상도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정부는 지명조사철 내용을 근거로 1961년에 8만여건을 「표준지명사용에 관한 건」으로 관보에 고시하였고, 1963년에는 이렇게 고시된 표준지명을 근간으로 건국 이래 최초의 민간 지도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1961년에 실시한 표준지명의 고시는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지명 고시 제도로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 사공호상 원장은 “지명에는 해당 장소에 대한 우리의 인식과 가치관이 반영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번 자료 공개를 통해 한국전쟁 이후 국토재건에 박차를 가하던 당시의 국토공간정보와 사회상을 지명의 관점에서 들여다보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명에 대한 방대한 역사기록물인 지명조사철 전문이 공개되는 만큼 관련 학계를 통해 깊이 있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지명조사철 원문의 모든 내용은 국토지리정보원이 운영하는 국토정보플랫폼(http://map.ngii.go.kr)에서 누구나 손쉽게 내려받기하여 활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