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재정난 극복’ 팔걷고 나선 지자체들] 충북지역 “산단 할인 분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양·보은·옥천군 등 적자 감수 분양 나서

충북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이 산업단지 할인판매에 나섰다.

막대한 돈을 들여 조성한 산단이 허허벌판에 텅 빈 흉물로 방치되면서 투자한 돈이 회수되지 않아 재정부담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채를 발행해 산단을 만든 지자체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충북 단양군은 매포읍 우덕리에 위치한 단양신소재산업단지(부지 면적 19만 2000㎡) 분양가를 기존 ㎡당 11만 9200원에서 8만 8960원으로 대폭 인하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단양군이 산단 조성에 투자한 비용을 감안할 때 60억원을 손해볼 수 있는 초강수 조치다. 군이 적자를 감수하면서 인하를 결정한 것은 지난해 6월부터 분양을 시작했지만 1년이 다 되도록 분양률이 제로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산단 조성에 투입된 238억원 가운데 지방채로 마련한 145억원의 상환이 지난 1월부터 시작돼 연체 이자를 물지 않기 위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돈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만든 산단이 지방재정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단양군은 또 유치업종을 4개 업종에서 16개 업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군은 일단 이런 내용을 담아 분양 재공고에 나서고, 이마저도 효과가 없을 경우 기업유치 전담팀 구성과 입주보조금 지원 등 2단계 대책에 돌입할 예정이다.

단양군 지역경제과 지준길씨는 “총 20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했는데 수도권 규제완화와 지자체 간 분양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자를 감수하고 분양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분양을 앞두고 있는 산단들도 계획을 수정해 땅값을 내리고 있다. 내년부터 분양이 시작될 예정인 보은첨단산단도 최근 ㎡당 분양가를 11만 8200원에서 9만 900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부지 면적도 211만 2000㎡에서 148만 5000㎡로 축소했다. 총공사비 1200억원 가운데 600억원을 지방채 발행으로 마련하는 데다 3년까지 분양이 안 되고 남는 부지를 충북도와 보은군이 50%씩 떠안기로 협약을 체결, 미분양이 길어지면 재정에 구멍이 날 수 있다.

사업 시행사인 충북개발공사 김웅용 기획부장은 “보은군의 건의와 경기 상황을 감안해 분양가 인하를 결정하게 됐다.”고 했다.

옥천군도 다음 달 분양을 시작하는 청산산업단지의 ㎡당 분양가를 9만 7000원에서 6만 8000원으로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청주 남인우기자 niw7263@seoul.co.kr

2011-05-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