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市 ‘실종아동 찾기’ 앞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연고 1850명 DB 경찰과 공유 등 대책 발표

서울시가 25일 세계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1850명의 무연고 아동 데이터베이스(DB)를 경찰청과 공유해 부모를 찾아주는 등 실종아동 찾기 종합대책을 밝혔다.


세계 실종아동의 날인 25일 서울광장에서 실종아동 부모들이 잃어버린 아이의 사진이 담긴 피켓을 들고 애타는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05년 이전의 무연고 아동 DB에는 시설에서 보호 중인 아동은 물론 성인이 돼 시설을 퇴소한 사람, 국내·외에 입양된 사람 등도 포함됐다. 2005년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에는 관련 정보를 기관들이 공유하고 있지만, 이전의 정보는 기관별로 보유해 장기 실종아동을 찾는 데 한계가 있었다. 전국에 실종아동은 1만 829명(지난해 12월 말 기준)에 달한다. 4년새 53.3% 늘었다. 서울시의 경우 2551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장기 실종아동의 부모를 찾아주기 위해 시내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내부 7903면과 정류소 1947면에 유인물을 게시하고 교통방송을 통해 정보를 내보내기로 했다.

무엇보다 실종아동을 찾는 데는 초기대응이 관건이라고 보고 다산콜(120) 신고를 통한 신속한 상황 전파, 인터넷·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동주민센터 실종아동 전용 게시판 등을 활용한다. 특히 신고와 동시에 전광판을 통해 내용을 알리는 앰버경고 발령 매체를 3311개에서 다음달 1만 5688개로 늘린다.

지난해의 경우 실종아동 1만 843명 중 24시간 이내 발견이 78.1%(8470명)를 차지했다는 점은 초기대응의 중요성을 말한다. 또 학부모 등이 휴대전화로 어린이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u-서울안전존’을 내년까지 25개 자치구마다 조성하고 초등학교 주변과 어린이보호구역에 폐쇄회로(CC)TV 433대를 추가 설치한다.

허미연 여성가족정책관은 “오세훈 시장이 지난 3월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을 다룬 영화 ‘아이들’을 보고 나서 아이를 잃은 절박함을 인식, 실종아동 부모들과 현장대화를 나누고 종합대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강동삼기자

kangtong@seoul.co.kr

2011-05-2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