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맞붙는 4년 전 ‘1표 전쟁’ 군의원 후보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욕만 앞선 이주촌… 경북 영주는 묘수찾나[자치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염색산단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포퓰리즘 빠지지 말고 원칙에 충실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총리, 신임 사무관 역할 특강

“공무원은 모름지기 부처 이기주의에 빠지지 말고 항상 국익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합니다. 포퓰리즘에 빠지지 말고 원칙에 충실해 주세요.”


15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무총리 특강에서 제56기 신임관리자과정 교육생들이 김황식 총리의 강의를 듣고 박수를 치고 있다.
도준석기자 pado@seoul.co.kr



김황식 국무총리가 공직에 갓 입문한 5급 공무원들에게 바람직한 역할론에 대한 소신을 전수했다. 김 총리는 15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중공교)에서 ‘더 큰 대한민국 실현 주역으로서 신임 사무관의 역할’을 주제로 40분가량 특강을 했다.

수강생인 제56기 신임관리자과정 321명은 지난해 5급 공채시험에 합격한 신임 사무관들로 4월부터 27주간 교육을 받고 있다. 김 총리가 공무원 특강을 위해 중공교를 찾은 것은 처음이다.

●“부처 이기주의 경계하라”

그는 “1972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제게 여러분은 40년 정도 공직 후배인 셈”이라고 말문을 열면서 “선진 일류 국가로 진입하는 우리나라는 경제적·물질적 성장도 중요하나 공정사회를 구현하고 국가 품격을 높이는 게 더 중요하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승자독식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흔들리고 품격 없는 사회로 나아가는 게 안타깝다.”며 “공직자는 단순한 직업이 아니고 부름받은 것이라는 소명의식을 가지라.”고 당부했다. 이어 “법과 규정을 올바로 집행하고 부처·지역 이기주의를 경계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대통령도 국무회의에서 ‘장관이 아닌 국무위원 입장에서 일해 달라’며 부처 이기주의를 질책했다.”면서 “관료제와 조직 이기주의를 벗어나 전문성을 높여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삼성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우리 사회 갈등비용이 GDP의 27%라고 하는데 최근 동남권 신공항건설, 국제과학비즈니스센터, 무상복지를 놓고 많은 갈등을 겪었다.”면서 “이런 갈등을 잘 조정하고 해결하는 게 정부와 여러분의 역할이다. 원칙을 세워 포퓰리즘에 흔들리지 말고 엄정하게 풀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가·국민 위한 공복이 되어야”

그는 “국가와 전체 국민의 관점에서 일하는 공복이 되라.”고 당부하면서 “공직사회가 자칫 매너리즘에 빠지기 쉬운데 창의적 마인드를 갖고 어떻게 하면 국민과 나라발전을 위해 일할 것인가를 고민해달라.”는 말로 강연을 마무리했다.

강연이 끝난 뒤 신임 사무관들은 “중앙 부처를 통할, 조정하는 위치에 있는 총리이자 공직 대선배의 조언을 잊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2011-06-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