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조형 미래포럼 이사장 여성신문 ‘올해의 인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형 미래포럼 이사장.

 여성신문(대표이사 김효선)은 2014년 올 해의 인물로 조형(71) 미래포럼 이사장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조 이사장은 30여 년간 여성주의 연구자이자 활동가로서 여성운동을 이끌고, 절제하고 소통하는 여성 리더십을 몸소 실천한 공로가 인정돼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조 이사장은 우리나라 여성학과 여성운동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특히 시대의 과제에 힘을 실어주는 선구자 역할을 마다하지 않으며, 여성·사회 운동에서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역할을 해왔다. 무엇보다 조 이사장은 권력자들의 ‘갑질’과 진정한 리더의 부재가 여실히 드러난 2014년 올해 우리 사회가 원하는 리더십을 몸소 실천해왔다. 후배 양성과 여성운동의 성장을 위해 헌신하는 리더십, 실력과 비전을 갖췄음에도 결코 나서거나 드러내지 않는 절제의 리더십으로 사회의 귀감을 사고 있다.

 서울대와 미 하버드대에서 외교학과 사회학을 전공하고, 75년부터 이화여대 사회학과 교수로 제자를 배출한 사회학자 조 이사장은 이화여대에 아시아 최초로 여성학 강좌가 개설된 1977년 이전부터 여성학 커리큘럼 설립 논의에 참여했고, 80년대엔 고 고정희 시인,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 조옥라 서강대 교수, 조은 동국대 교수 등과 함께 대안문화 운동단체인 ‘또 하나의 문화’(또문)를 결성, 여성문화운동도 활발히 전개했다. 진보 여성운동의 산실인 ‘여성평우회’에 공동대표로 참여했고, 북한 어린이 지원단체인 ‘남북어린이어깨동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화리더십개발원 초대 원장으로 여성리더십 발굴과 육성에 힘썼고, 교수 정년퇴임 후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시민사회공익재단인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을 맡아 여성운동의 영향력을 넓히고 지속가능한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에 주력했다. ‘한국여성회의’를 개최해 여성학과 여성운동의 이론과 현장의 경계를 허무는 데도 앞장섰다.

 조 이사장은 올해 6년 동안 지켜온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고 박영숙 전 이사장의 뒤를 이어 한국여성재단을 이끌어온 그는 한국여성재단이 사무국을 맡아 운영하는 사단법인 미래포럼 이사장직 임기를 계속 이어가며 ‘여성30%클럽’의 활성화를 위해 활동할 계획이다.

김주혁 선임기자 happyhom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