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도 문화재발굴기록원 유치, 1년째 무소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안서 냈지만 문화재청 무반응…용암온천지구도 2년째 제자리

국책사업 유치 말뿐 성과 없어

경북 청도군의 각종 유치사업이 겉돌면서 보여주기식 행정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군은 국립문화재발굴기록원, 국립철도박물관 등 각종 공공기관의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성과를 못 내고 있다. 군 관계자도 무성과에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

군은 지난해 1월부터 문화재청에 국가기관인 국립문화재발굴기록원 설립을 건의하고,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문화재발굴기록원은 전국의 발굴 유물과 유구, 기록 자료를 보관·관리하는 곳이다. 청도군은 기록원의 설립이 국가적으로 시급하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

지난해 문화재청에 기록원 유치 제안서를 내고 예비타당성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영남문화재연구원과 기록원 설립 및 유치 정책 토론회를 여는 등 공감대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청도 지역이 자연재해가 거의 없고 서울시가 시의 중요한 역사·행정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1971년부터 청도문서고를 운영하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아무런 성과가 없다. 문화재청도 군의 사업 추진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청도군의 노력이 ‘나 홀로 유치전’이란 비난 속에 무위로 끝날 판이다.

군은 국토교통부가 공모 중인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전에도 뛰어들었다가 중도 포기했다. 청도 하양읍 삼신리 일대 부지 7만 9000㎡에 철도박물관을 유치하겠다고 나섰다가 경북도가 만류하자 이내 접었다. 투자유치 사업도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2014년 11월부터 민간자본 500억원을 유치해서 화양읍 삼신리 일원 용암온천관광지구 내 14만여㎡ 부지에 대규모 리조트를 조성하겠다고 했지만 지금까지 실적이 전무하다.

청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6-06-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