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해외에서 온 편지] 리투아니아로 7시간 달려온 태극기 꽂힌 대사관 차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유리 VMU 한국학 객원교수

리투아니아에는 한국대사관이 없다. 주폴란드 대사관의 겸임국이다. 한국국제교류재단(KF) 파견으로 리투아니아 카우나스의 비타우타스 마그누스 대학교(VMU)에 한국학 객원교수로 온 지 2년이 돼 간다. 그사이 이 대학교와 폴란드 대사관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다. VMU로서는 대사관의 도움으로 한국학의 위상이 일취월장했고 대사관 입장에서는 겸임국의 한 대학교 때문에 일거리가 늘어난 기간이었다.

지난달 리투아니아 카우나스의 비타우타스 마그누스 대학교에서 열린 아시아 주간 개회식에 참가한 최성주(왼쪽 세 번째) 주폴란드 대사와 김유리(오른쪽 두 번째) 한국학 객원교수, 한국인 교환학생들이 밝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타우타스 마그누스 대학교 요나스 페트로니스 제공

# 駐폴란드 대사 겸임국… 공공외교 절실



리투아니아에 대사관이 있는 일본이나 중국과 달리 멀리 있는 한국대사관이나 문화원은 접근이 쉽지 않았다. 이전까지 카우나스는 한국 대사가 방문한 적이 없었다. 3월마다 개최하는 ‘아시아 주간’ 행사에도 일본과 중국 대사만 참석했다. 지난해 초 새로 부임한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큰 기대 없이 의례적인 협력 요청을 했다. 그런데 공공외교에 관심이 많은 새 대사의 반응이 의외로 적극적이었다. 행사 초청에 긍정적인 답이 돌아왔다. 좋은 기회는 최대한 살려야 후회가 없다. 폴란드의 한국문화원에도 기대를 걸고 동료 교수들과 7시간을 운전해서 바르샤바까지 출장을 갔다. 학부장이 공식적인 협력 요청을 하는 동안 “한국만 잘 안 보인다”며 하소연 을 보탰다. 신임 대사의 변화 때문인지, 얼굴 보고 부탁해서인지, 문화원도 적극 협력을 약속해 주었다.

#VMU 아시아 주간 한·중·일 대사 처음 마주해

작은 변화는 큰 효과를 가져왔다. 두 달 뒤 아시아 주간에 태극기 꽂힌 대사관 차가 7시간을 달려왔다. 처음으로 한·중·일 대사가 나란히 개막 축사를 했다. 첫 카우나스 방문이라 한국대사 특강도 만들었는데 교실 가득 성황이었다. 문화원도 대규모 한복 체험, 탈 그리기, 풍경사진전, 동계올림픽 홍보까지 펼쳐 모든 행사를 압도했다. 지역사회 반응도 대단해서 한동안 화제였다. 첫 시도가 성공하면 선순환이 된다. 올해 아시아 주간에도 대사가 왔고, 개막식은 물론 한국어경연대회 시상도 해줬다. 문화원도 체험 행사 외에 전통 공연까지 선보여 한국밖에 안 보일 정도가 되었다.

# 작은 인연으로 리투아니아 한류 큰 물꼬 트길

한류는 있지만 한국의 존재감은 약한 리투아니아에서 대사의 방문과 관심 표시는 큰 도움이 된다. 사실 대사관의 공공외교에 카우나스 같은 겸임국 지방도시는 우선순위가 아니다. 주재국도 아니고, 리투아니아에서도 수도 빌뉴스가 우선이다. VMU에 한국학 전공이 있다는 것만으로 협력을 당연시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런 만큼 작은 변화로도 효과가 크다. 한국학의 입지가 커지고, 한국 전공 학생들이 의기양양해진다. 일본이나 중국 전공 학생 중에도 논문에서 한국을 다루겠다고 찾아오는 숫자가 늘어났다. 대사관과 문화원 직원들의 과중한 업무를 더 늘리는 결과가 됐지만, 거기서 얻는 효과가 너무 커서 모른 척 계속 괴롭혀 드리고자 한다.
2018-04-30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