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날이 오면, 오월길을 걷는다… 민주화의 길이 열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5·18 40주년 맞는 광주시

서구에선 사적지 탐방코스 계획
동구는 민주·인권 테마코스 개발
5·18재단선 6.7㎞ 오월길 운영

광주 서구가 가칭 ‘오월 둘레길’ 코스에 포함시킨 민주인사 구금 장소인 505보안부대 옛터. 광주 오월길 홈페이지

광주 자치구들이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의미를 바로 알리기 위해 5월 사적지 탐방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광주 서구와 동구 등은 5·18 40주년을 맞는 내년부터 지역의 오월 사적지를 둘러보는 탐방 코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서구는 가칭 ‘오월 둘레길’이란 이름으로 양동~농성동~화정동~상무지구(치평동) 등에 있는 5·18 사적지를 둘러보는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서구는 25인승 버스 1대를 임차해 연간 20차례 운행할 계획이다. 5·18기념재단에서 활동 중인 ‘오월 지킴이’가 탐방코스 해설사로 참여한다.

오월 둘레길 코스는 ▲광천동 성당(들불야학 옛터) ▲5·18기념문화센터 ▲광주시청(상무대 옛터) ▲5·18자유공원 ▲505보안부대(민주인사 구금 장소) ▲국군광주병원(계엄사령부 취조실) ▲농성광장(계엄군·시민군 대치 장소) ▲양동시장(시민군 주먹밥 나눔) 등 총 13.5㎞ 구간이다.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이 있는 동구는 ‘민주·인권 테마 탐방코스’ 개발을 서두른다. 동구는 ‘민주 인권 도시, 광주의 정체성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주제로 지역 내 주요 5·18 사적지를 도보로 둘러보는 트레킹 코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탐방코스는 ▲5·18 민주광장 ▲옛 전남도청(회의실·본관) ▲상무관 ▲민주의 종각 ▲광주YWCA 옛터 ▲전일빌딩(헬기 사격 탄흔 발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등 총 1㎞가량이다.

동구는 또 탐방객의 선택에 따라 고 홍남순 변호사 자택, 너릿재공원, 주남마을 등지도 둘러볼 수 있도록 준비한다. 다른 자치구와 연계해 5·18민주묘지와 5·18자유공원을 탐방코스에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5·18기념재단도 항쟁의 불씨가 도심으로 번졌던 길을 따라 둘러보는 ‘오월길’을 운영하고 있다. 계엄군의 무자비한 데모 진압으로 항쟁이 시작된 전남대 정문(사적 1호)~광주역 광장~시외버스 공용터미널 옛터~광주고교~광주 MBC 옛터~녹두서점 옛터~광주 YWCA 옛터~금남로(5·18기록관)~광주YMCA~상무관~5·18민주광장~옛 전남도청 6.7㎞ 구간이다. 한편 광주에는 5·18 관련 사적지가 32곳 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2019-04-0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