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관가 블로그] 김부겸 의원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金 “합의 깨” 몸담은 정부에 직격탄
“내년 총선 TK 버렸다” 대구권 불만
총리실도 국민 설득 쉽지 않아 고민

최근 관가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행정안전부장관을 지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정치 생명이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얼마 전 페이스북에 “‘당신도 내년(총선)에 어렵지’하는 질문을 받는다”고 썼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대구·경북(TK)지역의 민심이 흉흉한데 정부의 ‘김해신공항 재검토’로 김 의원의 정치적 입지가 더욱 어려워졌지요.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김 의원은 “부산·울산·경남 3개 지자체가 합의를 깼다고 해서, 나머지 (대구·경북) 2개 지자체가 그냥 따라가야 하느냐”며 “이걸 깨서 가덕도신공항으로 가게 되면 씻을 수 없는 갈등이 남는다”며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지요. 앞서 부울경 단체장은 지난 2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총리실에 넘기기로 합의했기 때문이죠.

동남권 신공항 입지를 놓고 PK·TK 간에는 10여년 동안 갈등이 있었지요.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 두 곳을 놓고 타당성 조사를 하다가 결국 2016년 이도저도 아닌 기존의 김해공항을 확충하기로 5개 단체장 간에 합의가 이뤄졌지요. 그런데 이번에 ‘TK 지역 패싱’을 당하게 되자 이 지역 민심이 들끓을 수밖에요.

이유는 세 가지입니다. 하나는 김해신공항 재검토 논의에서 TK 단체장이 아예 배제가 됐다는 점이죠. 다른 하나는 김 의원이 행안부 장관으로 재직 시 제기된 부울경의 가덕도신공항 주장에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죠. 여권이 내년 총선을 위해 TK를 버리고 PK를 택했다는 겁니다. 이런 지역의 불만이 김 의원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TK 대선주자로 불리는 그는 이제 내년 총선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총리실의 한 관계자는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맡은 이 총리의 결정에 따라 김 의원의 정치 운명이 뒤바뀔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이 총리도 고민이 많을 겁니다. 정부가 내린 국책사업 결정을 뒤집거나 보류시키려면 명확한 논거를 만들어 국민을 설득해야 하는데 쉽지 않아 보입니다. 20억원을 들여 프랑스에 맡겼던 입지타당성 용역을 다시 한다면 ‘예산 낭비’ 비판을 들을 것이고, 그렇다고 총리실 자체 인력으로는 ‘검증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 따지면 이 총리도 김 의원과 마찬가지로 ‘비문’ 대선주자군이라고 할 수 있지요. 당에서, 내각에서 한솥밥을 먹었는데 어쩌다 묘한 사이가 됐네요.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06-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독도는 우리땅…한국 경고사격 강력 항의”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