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끌던 서초 잠원高 유치 숙원 풀다

잠원동 71-10 부지에 설립 업무 협약 “일반고교 없던 인근 주민들 불편 해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가 지난 30여년간 지지부진했던 잠원 지역 고등학교 유치에 성공했다.

서초구는 잠원 지역 주민들이 오랫동안 고대해 왔던 고등학교를 잠원동 71-10 부지에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해 초 구와 시 교육청이 잠원 지역 고교 유치에 협력하겠다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으며 급물살을 타게 됐다. 지난 5월 말 시 교육청은 통학 여건 개선, 지역 간 학교 균등 배치 등의 이유로 잠원에 고등학교가 필요하다는 공식 의견을 구에 전달해 왔다.

잠원 지역에는 경원중, 신동중 등 2개의 중학교가 있지만 일반 고교는 하나도 없어 학생들이 매일 다른 구의 학교로 먼 거리를 오가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에 따라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민선 6기부터 주민설명회를 열고 고교의 필요성을 시 교육청에 꾸준히 제기해 왔다.

그간 주민들은 잠원동 61-6 부지에 학교가 들어서길 바라 왔다. 하지만 다수의 무허가 건축물들이 남아 있고 이를 제외하고는 부지가 협소해 사실상 추진이 어렵다는 결론이 났다. 구와 시 교육청이 대상 부지를 면밀히 검토한 끝에 잠원동 71-10으로 최종 결정됐다. 조 구청장은 “잠원 지역 고등학교 설치를 하루빨리 마무리해 학생들의 교육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7-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