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상관 충성도’ 14%· ‘혈연-지연’ 4.6%…공무원 승진, 업무외 비중 20%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정문으로 공무원들이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공무원 승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가운데 상관 충성도, 학연·지연, 정치적 연줄 같은 업무 외적인 부분이 20%나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공무원 승진의 공정성과 연결되면서 공무원들의 사기를 꺾어 일하는 공직사회를 해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행정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2018년 ‘공직생활실태 조사’에 따르면 공무원들이 승진에 실제로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업무수행 실적’이 33.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상관에 대한 충성도’(13.9%), ‘동료의 평판’(9%), ‘채용경로’(8.35%), ‘업무수행 태도’(8.1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7년과 비교하면 업무수행 실적과 상관에 대한 충성도의 중요성은 그대로 유지되는 것으로 인식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017년 8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중앙부처 및 광역자치단체 일반직 공무원 4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승진에 영향을 미치는 항목은 업무수행실적, 상관 충성도, 동료의 평판, 채용 경로, 경력, 나이 등 모두 12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조사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은 업무수행 실적이나 업무수행 태도 등 실질적인 업무에 대한 평가와 전혀 관계 없는 상관 충성도(13.9 %)와 학연·지연(4.66%), 정치적 연줄(1.69%) 등이 20.26%나 차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이런 업무 외적인 요인이 2017년 26.45%에 비해 다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업무수행 태도의 중요성은 8.16%로 상관·동료·부하의 평판(9%)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감소했다. 중앙부처의 한 인사는 “공무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승진인데 업무 외적 부분이 생각보다 많이 반영되고 있다”면서 “이는 인사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더욱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