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믿을 수 없는 수돗물… 정수장 23곳서 또 유충 발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8년 낡은 친족상도례… 가족에게 ‘눈 뜨고 코 베이는’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먹구구’ 개발에… 10년 넘게 버려진 학교용지 239곳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북 24개 대학, 중국인 유학생 1301명 2주간 기숙사 격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와 경산시, 지역 대학들은 지난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감염증 관련해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경산시 제공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이 모두 국내에 들어오면 기숙사에 2주간 생활한다고 16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24개 대학 중국인 유학생은 2087명으로 이 가운데 이미 국내 체류, 휴학 등으로 입국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인원을 빼면 1301명이 3월 개강을 앞두고 입국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영남대는 이달 안에 중국인 유학생 421명 전원을 교내 향토관 3채 등에서 보호한다.

대구대도 중국인 유학생 97명이 비호생활관에서 2주 동안 지내도록 한다.

특히 영남대와 경일대, 안동대는 공항에서 전세버스로 중국인 유학생을 한꺼번에 기숙사로 보낼 방침이다.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기숙사에 14일 동안 생활하는 중국인 유학생은 도시락 등으로 식사를 해결하고 매일 발열 체크 등 건강 상태도 관리받는다.

도는 대학마다 마스크, 손 세정제, 손 소독제, 열화상 감지 카메라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기숙사 숙식비, 버스 임차비 등 중국인 유학생 별도관리에 사용하는 추가 비용 대부분도 부담한다.

보호 기간이 끝난 뒤에도 중국인 유학생 모니터링을 하는 등 단계별 관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학들이 어려운 결정을 한 것에 감사드린다”며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계명대, 경북대 등 대구지역 대학들도 중국인 유학생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중국인 1016명이 재학 중인 계명대는 당초 개학일(3월 2일)을 2주 후인 16일로 미루고, 이들을 최소 2주간 기숙사에 격리해 잠복기를 넘긴 뒤 수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학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국내에 체류한 300여명을 뺀 700여명이 개학에 맞춰 입국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학생들 주소지가 중국 여러 도시에 흩어져 있고 입국 날짜와 항공편이 제각각이어서 인천공항, 김해공항 등에서 학교까지 수송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고민이다.

게다가 식사 공급,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격리 기간 유학생 생활 방안은 아직 논의조차 못 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 887명이 재학 중인 경북대는 대책 마련에 분주하지만, 기숙사 사정이 여의치 않아 격리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 경북대는 그동안 국내에 체류해 격리 대상이 아닌 중국인 유학생이 343명, 입국을 앞둔 학생이 486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58명은 한국에 있는지, 중국에 있는지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대구·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자 도입”… 이재명 ‘백신 무리수’?

도의회서 “감염자 늘어 극단 대책 필요” 법률적 검토 단계… “중앙 정부와 협의도” 물량·비용 부담 등 현실적으론 쉽지 않아 “어떤 식이든 백신 확보” 의지 피력인 듯

“층·면적 같은데 공시가격 20% 차이” 현장 가서 오류 찾는

[현장 행정] 공시가 재조사하는 서초구

“전문성이 먼저다”… 동대문의회 ‘Mr 쓴소리’

[의정 포커스] 이현주 동대문의회 의장

영등포서 배우는 신중년들의 디지털 평생교육

교육부 지역 평생교육 지원사업 선정 수료 후 학습형 일자리까지 연결 계획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